2022년 11월 30일(수)
유엔 기후변화협약 수장에 사이먼 스티엘 그레나다 전 환경장관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의 새 사무총장으로 중남미 국가 그레나다의 환경부 장관을 지낸 사이먼 스티엘이 임명됐다.

유엔은 15일(현지 시각)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패트리샤 에스피노샤 UNFCCC 사무총장 후임으로 스티엘을 지명했으며, UNFCCC 사무국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이먼 스티엘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 지명자. /UNFCCC 사무국 제공
사이먼 스티엘 유엔 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총장 지명자. /UNFCCC 사무국 제공

스티엘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그레나다 정부의 주요 부처 장관을 맡았다.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등을 거쳐 2018년 3월부터 지난 6월까지 기후복원·환경부 장관을 지냈다.

스티엘은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 참여해 지구온난화 대응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내왔다. 특히 환경오염에 책임이 큰 선진국들이 더 야심 찬 기후대응 목표를 설정하고, 기후변화에 취약한 저개발 국가에 재정적 지원을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유엔 대변인은 스티엘에 대해 “기후위기에 대한 범지구적 대응을 위해 창의적 접근법을 만들어온 진정한 투사”라고 평가했다. 임명이 확정됨에 따라 스티엘은 오는 11월 이집트에서 열리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7)를 이끌 예정이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