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2일(금)
송두환 인권위원장 “성소수자 혐오와 차별 용납 안 돼”

국가인권위원회가 17일 ‘국제 성소수자 혐오반대의 날’을 맞아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송두환 인권위원장 이름으로 낸 이 성명에서는 “지난 몇 년간 변희수 하사, 김기홍 활동가 등 성소수자 인권을 위해 헌신한 분들의 죽음을 목격했다”며 “사회의 다른 구성원과 마찬가지로 성소수자 또한 그 자체로 존중받고 자유와 공정, 인권과 평등한 연대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14일 성소수자 인권단체 무지개행동 회원들이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기념해 서울 용산역 광장에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14일 성소수자 인권단체 무지개행동 회원들이 ‘2022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을 기념해 서울 용산역 광장에 모여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인권위가 2020년 성소수자 591명을 대상으로 한 시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성소수자라는 이유만으로 혐오를 경험한 사례는 응답자의 90%에 이른다. 이들은 혐오와 차별로 인한 스트레스와 우울, 불안도 지속적으로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성소수자 인권단체 다움이 진행한 조사에서도 성소수자 청년 3911명 중 절반가량이 최근 1년 이내에 진지하게 자살을 생각했다고 응답했다.

성명에 따르면 2015년 11월 3일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는 한국 사회에 만연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적 태도를 우려했다. 위원회는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표현, 성적지향과 성정체성을 이유로 한 폭력 등 어떤 종류의 사회적 낙인과 차별도 용납하지 말 것을 한국 정부에 권고했다.

인권위는 “앞으로도 성소수자를 비롯한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특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은 세계보건기구가 동성애를 질병분류에서 공식적으로 삭제한 1990년 5월 17일을 기념하는 날이다. 전 세계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 사회적 낙인의 역사를 반성하고 되새기기 위한 행사가 열린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