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2일(토)
네덜란드 연기금 “한국 석탄발전 중단해야”…韓 정부에 서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강원도에 있는 삼척석탄화력발전소 공사장 부지 전경. /기후솔루션 제공

네널란드 최대 연기금 운용기관 APG가 한국 정부에 “기후위기 상황 속에서 추진되고 있는 민자 석탄화력발전사업이 한국 경제와 인류에 악형향을 끼칠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4일 비영리법인 기후솔루션에 따르면, APG는 국내에서 건설 중이거나 최근 준공된 민자 석탄화력발전소을 두고 탄소중립의 중대한 걸림돌이라고 지적했다. APG는 약 850조원 규모의 연금자산을 운용하는 연기금이다. 한때 한국전력공사 지분을 7% 이상 보유했지만, 한전의 석탄발전 투자 철회를 요구하다 지난 2월 한전에 투자한 자금을 모두 회수했다.

현재 국내에는 삼척블루파워 컨소시엄의 삼척석탄화력발전소와 강릉에코파워 컨소시엄의 강릉안인석탄화력소가 각각 건설 중이다. 고성그린파워 컨소시엄의 고성하이화력발전소 1호기는 올초 준공해 지난 5월부터 가동을 시작했고, 2호기는 오는 11월 준공 예정이다.

APG는 국내에서 추진 중인 석탄화력발전소 사업이 한국 경제와 인류에 독이 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석탄화력발전소는 세계적인 탈석탄 흐름으로 2030년을 지나면 가동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탄소 상쇄를 위한 비용 부담으로 결국 좌초자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좌초자산은 기존에는 경제성이 있어 투자가 이뤄졌지만 시장의 환경변화로 가치가 떨어지고 부채가 되는 자산으로 석탄발전과 석유화학산업 등이 대표적이다.

박유경 APG 아시아·태평양지역 책임투자부 총괄이사는 “현재 진행 중인 석탄발전사업은 이미 현금창출 가능성이 없는 좌초자산이며 신속한 중단이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가 탈석탄을 위한 정책적 방향을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