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17일(목)

옥스팜 “G7, 온실가스 감축 못 하면 GDP 5조달러 증발”

옥스팜 “G7, 온실가스 감축 못 하면 GDP 5조달러 증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지 못하면 2050년까지 주요 7개국(G7) 국내총생산(GDP)의 8.5%가 감소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옥스팜과 스위스 리 연구소가 7일(현지 시각)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현재 기후 변화 추세가 지속해 2050년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 대비 2.6도 상승하면 G7은 5조달러(약 5570조원)의 경제적 손실을 보게 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G7의 피해액의 2배에 이르는 규모다. 이를 전 세계로 확장해보면, GDP의 13.9%가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G7 외 국가는 기후 변화로 인한 경제적 타격에 더 취약하다. 세계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볼 국가는 말레이시아로 GDP의 36.3%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싱가포르(-35.6%), 필리핀(-35.0%), 태국(-33.7%), 인도네시아(-30.2%), 사우디아라비아(-29.2%) 순이다. 한국의 경우 약 9.7% 감소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기온 상승으로 인해 ▲농업 생산성 ▲건강 ▲노동 생산성 ▲해수면 상승·경제활동 지역의 홍수 위험 ▲가계의 에너지 수요 ▲관광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GDP 변화를 추산했다.

막스 로슨 옥스팜 불평등정책책임자는 “부유한 G7 국가에서 예상되는 경제 혼란은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며 “가난한 국가에서는 극심한 기후 변화로 사망률과 빈곤율이 급격히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G7의 각 정부가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태연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kit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