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수)
‘ESG투자’ 외치면서 환경파괴 기업에 투자… 블랙록의 ‘이율배반’
래리 핑크 블랙록 회장. /조선일보DB

‘ESG투자 전파자’로 알려진 세계 최대 규모의 자산운용사 블랙록이 ESG에 역행하는 투자를 진행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9일(현지 시각) 파이낸셜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블랙록은 인도네시아의 팜유 생산 기업인 ‘아스트라아그로레스타리’를 자회사로 둔 ‘아스트라인터내셔널’의 3대 주주로 드러났다. 블랙록의 지분은 3억5000만달러(약 3907억원)에 이른다. 아스트라아그라레스타리 소수지분도 보유하고 있다. 아스트라인터내셔널 그룹은 팜유 생산 과정에서 숲을 파괴하고 농민들의 땅을 약탈적으로 빼앗는 것으로 악명 높은 기업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드러나게 된 건 세계 최대 생필품 제조 업체인 프록터앤드갬블(P&G) 주주들의 압박 때문이다.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 7개 지역의 환경단체들은 P&G의 팜유 공급 과정에서의 환경 파괴와 지역사회 수탈을 조사해달라고 요구했다. 주주들 역시 P&G 제품에 쓰이는 팜유가 어떻게 조달되는지와 환경이 미치는 영향을 공개하라고 제안했고, 블랙록을 비롯한 P&G 투자자들은 찬성률 67%로 이를 통과시켰다. 블랙록은 P&G의 지분 6.6%를 소유한 2대 주주다. 이후 P&G는 팜유 공급사인 아스트라아그로레스타리에 대한 조사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블랙록은 아스트라의 환경 기록 공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록 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블랙록은 자사 홈페이지에 ‘사업 전반에서 근본적으로 장기적 지속 가능성에 중점을 둡니다’라고 명시하고 있다. /블랙록코리아 제공

블랙록이 여론의 비판에 직면한 건 해당 투자 활동이 지금까지 스스로 주장해온 ‘ESG 경영’ 흐름에 역행하기 때문이다. 래리 핑크 블랙록 회장은 지난해부터 “환경 지속가능성을 투자 핵심 목표로 삼겠다”고 공표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석탄발전에 손을 떼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지난 1월엔 투자 기업들에 “2050년 탄소 제로 달성 목표 계획을 공개하라”고 압박하기도 했다.

지속가능투자 옹호단체인 ‘리클레임 파이낸스’의 라라 큐벨리에 활동가는 “블랙록이 P&G에 밸류체인을 정화하라는 요구를 하면서 정작 자신들은 바로 그 밸류체인에서 이익을 보는 모순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큐벨리에는 “블랙록에서 해당 기업들이 변화하도록 구체적인 이행 시간표를 제시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블랙록은 “최근 불거진 우려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면서 “이들 기업의 지속가능성 이슈에 대해 지속적으로 개입하고, 속도를 내지 않는 기업 리더에게는 주주 권한 행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압박할 것”이라고 했다.

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