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5일(금)

한국모금가협회, 비영리 투명성 교육 전문강사 배출

한국모금가협회, 비영리 투명성 교육 전문강사 배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지난 4일 한국모금가협회가 투명성강사양성과정 수료식을 열었다. /한국모금가협회 제공

비영리단체의 투명성 교육을 전담하는 전문강사가 국내 처음으로 탄생했다.

5일 한국모금가협회는 “비영리단체의 투명성 역량을 높이기 위해 현장 경력 10년 이상의 활동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투명성강사양성과정 수료식을 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의 수료자는 15명이며, 이 가운데 9명이 전문강사 인증을 받았다.

한국모금가협회는 비영리 투명성 교육 전문강사를 양성하기 위해 김덕산 한국공익법인협회 이사장, 박재형 한서회계법인 이사, 이희숙 재단법인 동천 변호사, 정낙섭 전 아름다운가게 사무처장, 정순문 공익법률연구소 대표변호사, 황신애 한국모금가협회 상임이사 등 공익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교육 콘텐츠를 개발했다.

이번 교육과정은 2017년 ‘어금니아빠 사건’과 ‘새희망씨앗 사건’ 이후 비영리단체에 꾸준히 제기된 투명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모금가협회는 “공익단체의 가치 있는 활동이 부적절한 일부 사건들 때문에 오해받지 않도록 기부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실천적인 교육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문강사로 인증받은 정현경씨는 “비영리단체의 투명성은 비영리 본연의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는 걸 사회에 보여주고 시민의 신뢰를 얻는 일”이라며 “투명성이 곧 비영리단체의 정체성이라는 사실을 깨닫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