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5일(금)

전염병-버블붕괴-환경위기 차례로 온다··· WEF ‘2021 세계 위험 보고서’ 발표

전염병-버블붕괴-환경위기 차례로 온다··· WEF ‘2021 세계 위험 보고서’ 발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2021 세계 위험 보고서’ 캡처

올해 50주년을 맞는 세계경제포럼(WEF)이 행사 개최를 앞두고 기후위기 등 35가지 세계적 위험 요인을 분석한 보고서를 내놨다.

지난 19일(현지 시각) WEF는 세계 위험 인식 설문조사(GRPS) 결과를 분석한 ‘2021 세계 위험 보고서’를 발표했다. 설문은 지난해 9월부터 두 달간 경제와 사회, 지정학 등 각 분야 전문가 84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적으로 가장 큰 위험 요소는 환경 문제로 그중에서도 기후위기가 지목됐다. 발생 가능성이 큰 위험 요인으로는 ▲극단적 기후변화 ▲기후대응 실패 ▲환경 훼손 ▲전염병 ▲생물다양성 파괴 등이 꼽혔다. 이 가운데 ‘기후대응 실패’ ‘전염병’ ‘생물다양성 파괴’ 등 세 가지는 ‘대량 살상 무기’ ‘천연자원 위기’와 함께 발생 시 파급력이 큰 5대 위험 요인에 포함됐다.

이번 보고서에는 전 세계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위험 요인이 시기별로 제시되기도 했다. 보고서는 2021년을 기점으로 향후 2년까지 전염병과 생계 위기를 가장 지배적인 위험으로 꼽았다. 이후 3년간은 버블 붕괴와 채무 위기 등 경제적 위험이 두드러지며, 그 후에는 생물다양성 파괴와 천연자원 위기, 기후대응 실패 등 환경 관련 요소들이 부각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지난해 코로나19 발생 이후 양극화 현상이 더 뚜렷해졌다고도 분석했다. 팬데믹 이후 빈곤과 불평등을 줄이려는 시도가 퇴보하고, 국제 협력을 비롯한 사회적 연대도 느슨해졌다는 설명이다. 보고서는 이러한 현상이 기후 위기와 같은 장기적인 위험 대응에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디아 자히디 WEF 전무이사는 “지난해 우리는 장기적인 위험에 대비하지 않았을 때 어떤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지 경험했다”며 “정부, 기업, 사회가 새로운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집단 회복력을 기르기 위해 새로운 경제적·사회적 시스템을 즉각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태연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kite@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