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7일(수)

코로나19 속 ‘김치·홍삼’으로 온정 나누다

코로나19 속 ‘김치·홍삼’으로 온정 나누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KGC인삼공사 사회공헌

KGC인삼공사가 지난달 30일 대전 대덕구청에서 취약 계층에게 김치와 홍삼을 기부하는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열었다. /KGC인삼공사 제공

KGC인삼공사가 최근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열었다. 사랑의 김장 나눔은 임직원들로 구성된 ‘정관장 사회봉사단’과 가맹점주, 인삼 경작인들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로 어려운 이웃에게 겨울철 김장 김치를 전달하는 행사다.

지난해에는 직접 답근 김치와 홍삼 제품 등 1억원 상당을 소외 계층에게 전달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김장 담그기 행사는 취소했다. 대신 지역 소재 기업과 사회적기업이 만든 완제품 김치를 구입해 기부하는 방식으로 대체했다. KGC인삼공사는 지난달 30일 열린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를 통해 김치와 홍삼 등 총 1억원 규모의 현물을 지역 사업장 소재지 3곳(대전 대덕구, 충남 부여군, 강원 원주시)의 취약 계층과 사회복지 시설 1200가구에 전달했다.

이번 김장 나눔 행사는 ‘정관장 펀드’ 기금을 재원으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KGC인삼공사는 2012년부터 임직원의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1대1 매칭 그랜트 방식의 정관장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직원들이 십시일반 모금한 금액만큼 회사가 같은 금액의 기부금을 더해 기금을 조성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회사와 임직원이 함께 모은 1억5000만원의 기부금을 정관장 펀드를 통해 네이버 해피빈에 적립했다. 적립된 돈은 희소 질환이 있는 장애인들과 의료 지원이 필요한 어르신들의 수술비로 쓰였다.

매년 꾸준히 진행하는 홍삼 제품 기부도 올해 코로나19 상황을 맞아 더욱 늘렸다. KGC인삼공사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 계층의 건강을 돕기 위해 해마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홍삼 제품을 기부하고 있다. 올해도 지난 4월 사랑의열매에 7억원 상당의 정관장 홍삼 제품을 기부했다. 코로나19가 확산세를 보이던 지난 3월에는 전국 의료 현장 종사자들을 위해 10억원 상당의 홍삼 제품을 전달했다.

김호겸 KGC인삼공사 대외협력실장은 “인삼공사의 목표는 고객과 기업, 그리고 우리 사회가 함께 성장하고 건강해지는 것”이라며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