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미 책꽂이] ‘우리에게는 참지 않을 권리가 있다’, ‘음식과 자유’ 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우리에게는 참지 않을 권리가 있다
20대 직장인이 상사의 성희롱을 신고한 이후 일어난 100일간의 일을 책으로 엮었다. 2017년, 여성 친화 기업으로 이름난 대기업에 다니던 유새빛씨는 반복되는 상사의 성희롱과 성추행을 참다못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하지만 회사의 반응은 싸늘했다. 오히려 피해자를 협박하고, 가해자를 두둔했다. 저자는 “조직 내에서 문제를 제기하지 말고 경찰에 가라”는 말까지 들어야 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떠나지 않고 살아남는 피해자가 되겠다”는 결심이 그를 버티게했다. 3년이 지난 지금, 유새빛씨는 여전히 같은 직장에서 일하고 있다. 저자는 침묵하지 않았다. “피해 사실을 묻지 않는 동료와 일할 권리”를 지켜낸 그는 자신과 비슷한 고통을 겪는 사람들을 위해 기록을 남겼다. 그 결과가 이 한 권의 책이다.
유새빛 지음, 21세기북스, 1만7000원

음식과 자유-슬로푸드 운동은 미식을 통해 어떻게 세상을 바꾸고 있는가
1980년대 슬로푸드 운동을 이끈 저자가 ‘미식’을 재정의했다. 저자는 미식이 단순히 식탐을 충족시키는 쾌락과 소비 행태로 전락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모두가 함께 아름다운 식탁’으로 의미를 재규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책에서 특히 강조하는 건 식재료 조달 과정에서의 공정성이다. 저자는 친환경·유기농 재료를 사용한 음식 역시 생산자를 착취하는 소비 과정을 거쳤을 수 있다고 지적한다. 두 번째는 음식이 담고 있는 한 사회의 전통과 문화다. 맛있는 음식을 널리 퍼뜨린다는 명목으로 그 음식을 만들어온 사회의 전통을 파괴하거나 경시하는 일이 종종 벌어지기 때문이다. 준비 과정부터 공정하고 평화로운 식사가 진정한 ‘美食(미식)’, 아름다운 식사라는 게 저자의 주장이다.
카를로 페트리니 지음, 김병순 옮김, 따비, 2만원

 

보이지 않는 여자들
도시의 제설 순서, 에어컨 온도, 도시 계획…. 이 모든 게 남성을 기준으로 만들어졌다? 영국의 저널리스트이자 여성운동가인 저자가 ‘남성 중심 사회’의 비밀을 파헤쳤다. 원인은 ‘여성 관련 데이터 공백’에 있었다. 사회의 주요 의사결정자를 남성이 독점한 탓에 여성 관련 통계는 자료로 정리되지 못했고, 정책에도 반영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양상은 결국 여성에게 일자리, 건강 등의 분야에서 실질적 피해를 초래한다. 학문, 기술, 노동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배제된 여성의 현실을 수치화된 자료를 통해 꼼꼼히 논증해낸 책이다.
캐럴라인 크리아도 페레스 지음, 황가한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1만8500원


두 번째 지구는 없다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환경 도서를 펴냈다. “환경보호는 우리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한 가장 이기적인 활동이라며 “지금 당장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절절한 외침이 담겼다. 방송을 통해 뇌섹남으로 알려진 저자는 2016년부터 WWF(세계자연기금) 홍보대사로 꾸준히 활동하며 환경 보호의 중요성을 알려왔다. 자연과 어우러진 미국 버몬트주 출신인 그에게 자연 환경은 삶의 풍요로움을 더해주는 가장 소중한 존재다. 그가 바라본 기후변화는 곧 우리 삶을 덮칠 실체적인 위협이다. 50년 후, 여전히 당신의 집이 세상에 존재하기를 원한다면 지금 당장 기후변화 저지에 나서야 한다고 외치는 이유다. 저자의 신념을 나타내듯, 책 속의 활자는 산림자원 보존 인증을 받는 콩기름 소재의 잉크로 찍었고, 이 마저도 줄이기 위해 간소한 디자인을 택했다.
타일러 라쉬 지음, 알에이치코리아, 14000

 

동물기계-새로운 공장식 축산
동물권 분야의 고전이 출간 50년 만에 국내에 정식 출판됐다. 이 책은 지난 2000년 작고한 동물 복지계의 대부 루스 해리슨이 1964년 펴낸 ‘동물권 분야의 교과서’다. 오로지 식탁에 오르기 위해 동물을 기르는 공장식 축산의 잔혹한 현실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좁은 곳에 사는 병아리들이 스트레스로 서로 공격하자 창문을 없앤 양계장, 송아지를 살찌우기 위해 옴싹달싹 못 하도록 짚으로 내부를 꽉 채운 소 축사 등을 날 선 문장과 현장 사진으로 고발했다. 첫 출간 당시 영국 전역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영국 정부는 동물 복지 전수 조사에 나섰고, 이듬해 동물권 기본 개념을 담은 ‘프라벨 리포트’를 공식 발표했다. 저자는 “육식 거부”를 주장하려고 책을 낸 게 아니라고 강조한다. 도축 목적으로 기르더라도 동물들에게 최소한의 존엄을 보장하자는 것이다. 반세기 전의 책에 담긴 이야기가 여전히 현실이라는 사실은 마음 한쪽에 서늘함마저 안긴다.
루스 해리슨 지음, 강정미 옮김, 에이도스, 2만원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