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플러스, ‘임팩트투자’로 사회적기업에 코로나19 자금 지원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최근 P2P 임팩트투자사 비플러스는 사회적경제 기업의 긴급운영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코로나19 브릿지펀딩’을 개설했다. /비플러스 홈페이지

서울 도봉구에 있는 사회적기업 함께일하는세상은 코로나19로 지난 1~2월 매출이 전년대비 20% 이상 감소했다. 운영에 필요한 긴급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에 지원금을 신청했지만 심사부터 수령까지 한 달 이상 걸린다는 대답을 들었다. 대구 지역 사회적기업커스프도 최근 비슷한 이유로 정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아직 지원금을 받지 못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에 대한 정부의 금융지원이 이뤄지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심사 병목현상’으로 인한 아우성이 나오고 있다. 지원금을 신청하고 받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최소 1개월. 정작 지원금을 받을 땐 경영난에 처한 기업들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맞이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P2P 임팩트투자사 비플러스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사회적경제 기업을 위해 ‘코로나19 브릿지펀딩’을 내놨다. 정부 지원금을 신청한 기업이 임팩트투자로 조성된 자금을 받아 우선 급한 불을 끄게 하고, 지원금이 나오면 이를 갚도록 하는 방식이다. 임팩트투자를 통한 코로나19 자금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다.

브릿지펀딩은 전년 동기 혹은 전분기 대비 매출액 10% 이상 감소한 사회적기업, 소셜벤처, 자활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다. 만기는 1, 한도는 3000만원. 금리는 연평균 6.5%지만 첫 3개월은 3%, 이후 3개월은 5%, 마지막 6개월은 9% 등으로 기간에 차등을 뒀다. 원리금을 중도 상환해도 별도 수수료는 없다. 애초에 긴급 자금 수혈을 목적으로 설계됐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개설된 펀딩은 모두 6개이며, 1호 펀딩인 예비사회적기업 식판천사의 경우 31일 모집금액 3000만원을 달성해 지원금이 집행됐다.

최근 정부는 정책자금의 빠른 집행을 위해 자금공급처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시중은행과 기업은행으로 확대한 바 있다. 다만 기업은행 초저금리대출의 경우 41일부터 대출신청을 받지만, 본격적인 심사는 46일부터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획재정부는 “대출신청과 본격적인 심사 시점 간에 차이가 발생하는 건 전산시스템 연결 등에 다소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비플러스는 펀딩 대상을 현재 사회적경제 기업에서 소상공인, 개인사업자, 일반기업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단 사업내용이 사회문제를 해결하거나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만들어내야 한다. 박기범 비플러스 대표는 “사업자는 운영이 정상궤도에 오를 때까지 낮은 이자로 자금을 수혈받고 투자자도 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상생할 수 있다”고 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