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은 ‘탈석탄’ 선언한 금융기관에 맡겨야”…시민단체 9곳, 서울시교육청에 기후위기 대응 촉구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2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환경운동연합 등 9개 시민단체들이 시교육청의 탈석탄 금고 선정을 촉구하는 시위를 진행했다. /서울환경운동연합 제공

환경운동연합 등 9개 시민단체가 서울시교육청에 탈석탄 금융참여를 촉구했다.

25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변화청년단체(GEYK), 기후솔루션, 빅 웨이브, 서울환경운동연합, 성공회대 공기네트워크, 청소년기후행동,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 9곳은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 모여 교육청 예산을 맡기는 금고 은행을 석탄 산업에 투자하지 않는 금융기관으로 선정할 것을 요구했다. 교육청을 비롯해 각 정부 기관은 금고 지정을 통해 예산을 운용할 금융기관을 선정하는데,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금고 지정을 앞두고 있다.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의 예산 규모는 총 739002억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692943억원( 93.7%) NH농협이 운영하고 있다. 이날 시위에 나선 시민단체들은 농협금융지주는 42616억원 규모의 석탄 투자를 하고 있다석탄 투자 비중은 전체의 35.2%로 국내 공적금융 가운데 최대 규모라고 주장했다.

올해 금고 지정을 앞둔 교육청은 서울을 비롯해 부산, 대구, 강원, 제주 등 5곳이다. 규모로 따지면 223959억원에 이른다. 서울시교육청 예산만 절반에 가까운 10847억원이다.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 국장은석탄발전이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주된 원인인 만큼 세금을 재원으로 하는 교육청은 금고 지정 시 공공성을 반영해야 한다이를 통해 기후 대응에 필요한 금융사들의탈석탄 투자를 끌어낼 수 있다고 했다.

이들 9개 단체는 그간 지방자치단체와 시도 교육청을 상대로 탈석탄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지난해 10월에는 충청남도가 전국 최초로 금고 선정에 탈석탄지표를 반영한 바 있다. 이종오 한국사회책임포럼 사무국장은탈석탄 금고 지정은 돈드는 일이 아니다라며 금고 지정 시 평가와 배점 기준에탈석탄 관련 지표를 추가함으로써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