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코로나19 피해 지원 특별모금 시작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는 지난 4일부터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해 긴급재난구호대책본부(상황반)를 가동 중이며, 시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각 보건소와 연계해 재난심리회복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는 코로나19 전국 확산 방지를 위한 특별모금을 27일부터 시작한다.

이날 대한적십자사는 코로나19 피해가 확산함에 따라 비상근무체제로 긴급재난구호대책본부를 가동 중이며 대구·경북 지역을 비롯한 감염병 피해 지원을 위한 특별 모금을 약 2개월간 시행한다고 밝혔다. 모금된 성금은 코로나19 예방과 방역활동, 위생·구호·의료 물품 지원 등에 사용된다.

성금 참여 문의는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나눔기획팀(02-2290-6709), 구호활동 참여 문의는 긴급대책본부(02-2181-3102)로 하면 된다. ARS(060-707-1234, 1통화 5000)로도 기부할 수 있다.

앞서 적십자 서울지사는 적십자 서울지사는 재난취약계층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긴급구호세트 900, 마스크 1만 개를 서울시내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