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가루·설탕… 주머니에 넣어 나눔 동참한 시민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STOP HUNGER 캠페인

전 세계 영양부족을 겪는 사람 수는 9억 2500만명. 그 중 약 60%가 개발도상국에 집중돼 있다. 세계 인구 7명 중 1명이 굶주림을 호소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기아대책은 유엔 새천년개발목표(MDGs) 중 첫 번째 목표인 ‘절대빈곤과 기아퇴치’를 위해 2010년부터 스톱헝거(STOP HUNGER) 연중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0월 20일, 기아대책은‘절대빈곤과 기아퇴치’를 위한 캠페인‘스톱헝거(STOP HUNGER)’를 열었다. /기아대책 제공
지난 10월 20일, 기아대책은‘절대빈곤과 기아퇴치’를 위한 캠페인‘스톱헝거(STOP HUNGER)’를 열었다. /기아대책 제공

올해는 지난 10월 20일 토요일,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과 G마켓이 함께 서울 여의도 너른 들판과 물빛무대에서 ‘G마켓 나눔 페스티벌 with 스톱헝거’ 행사를 개최했다. 10월 16일 ‘세계 식량의 날’을 맞아 기획된 이번 행사는 시민들이 직접 가루죽, 밀가루, 소금, 설탕, 비타민 등의 식품과 티셔츠를 주머니에 넣는 ‘식량키트 제작’이 이뤄졌다. 시민들이 지구촌 빈곤 문제에 공감하고, 직접 나눔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 것.

오후 3시부터는 김주하 MBC 앵커와 ‘꿈꾸는 다락방’ 이지성 작가가 연사로 나선 강연회가 열렸고, 7시부터는 제국의 아이들, 울랄라세션 등이 출연한 나눔 콘서트도 진행됐다.

속초·전주·부산·울산 등 전국에서 제작된 식량키트와 나눔 페스티벌을 통해 모인 후원금은 해외 27개국 지역 주민들에게 전달되며, 국내 저소득 가정과 북한 주민을 위한 급식 및 의약품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