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학교 찾아가 디지털 교육 격차 줄인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삼성스마트스쿨

경기 수원시에 있는 특수학교 ‘서광학교’ 학생들이 지난해 여름 교내에 마련된 ‘삼성스마트스쿨’에서 태블릿PC를 활용해 수업하고 있다. ⓒ삼성전자

경기도 수원에 있는 특수학교인서광학교에는 학생들에게 유난히 인기 있는 교실이 있다. 영상을 띄우고 전자 펜으로 글씨를 쓸 수 있는 전자 칠판과 태블릿PC는 기본, VR 영상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VR 안경까지 갖춘삼성스마트스쿨이다. 학생들은 신기한 교실에서 동물원의 사자를 만나고, 바닷속에 들어가 고래와 함께 헤엄도 친다.

스마트스쿨은 교사들에게도 기회의 공간이다. 학생들에게 더 많은 것을 가르칠 수 있기 때문이다. 오상철(37) 교사는 혼자 대중교통을 이용해 본 경험이 거의 없는 학생들에게 VR 기기로 버스 타고 학교 다니는 법을 알려주고 있다. 그는 스마트스쿨이 생기자마자 교문 앞에서 버스를 타고 목적지에 내리는 과정을 담은 360도 영상을 만들었다면서 “아이들이 VR로 버스 승하차 체험을 할 때 무척 좋아한다고 뿌듯해했다.

삼성스마트스쿨은 농어촌 지역 학교·병원학교·다문화센터·지역아동센터·특수학교 등에 IT 기기와 교육용 애플리케이션 등을 지원해 디지털 교육 격차를 줄이는 삼성전자의 사회 공헌 사업이다. 지난 2012년 첫선을 보인 이후 지난해까지 전국 140여 곳에 문을 열었고, 학생 2700여 명이 혜택을 누렸다.

스마트스쿨에서 진행되는 교육 프로그램은 다양하다. 요리 전문 학교에서는 유명 셰프와 11 원격 코칭이 이뤄지고, 학교 폭력 피해 학생을 위한 대안학교의 경우 VR을 활용한 심리치료가 이뤄지는 식이다. 농촌 지역 초등학교에서는 교내 텃밭을 아이들의 스마트폰과 연결해 자라는 작물에 대한 정보와 가꾸는 방법을 익힐 수 있다.

스웨덴 농촌 지역 ‘발베르그 학교’에 들어선 스마트스쿨에서 학생들이 수업을 하고 있는 모습. ⓒ삼성전자

해외 2500여 곳에서도 삼성스마트스쿨이 활용되고 있다. 대표적인 곳이 스웨덴 발베르그 학교. 디지털 기기를 활용할 인프라조차 갖추지 못한 농촌 지역에 있는 학교에 스마트스쿨이 설치되면서 학생들에게 변화가 일어났다. 발베르그 학교의 아멜리에 왈스트롬 교장은 “디지털 교육 환경이 갖춰지면서 학생들이 수업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하게 됐고, 전반적인 학업 성취도 역시 크게 향상됐다고 말했다.

삼성스마트스쿨의 성과는 지난해 11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14 APEC 미래 교육 포럼에서도 소개됐다. 포럼에 참석한 세계 각국의 교육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에도 도입하고 싶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머 미다이고 필리핀 파티마대 교육학과장은 필리핀 특수학교 교사들에게도 스마트스쿨 사례를 공유하겠다고 했고, 토마스 포다루아 파푸아뉴기니 교육부 ICT차관보는 스마트스쿨은 지리적 한계가 있는 곳에도 적용될 수 있는 훌륭한 교육 설루션이라고 칭찬했다.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새로운 스마트스쿨 지원 기관을 모집할 예정이다.

 

[한승희 더나은미래 기자 heehan@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