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로 일상은 축제가 된다 … ‘2018 공유서울 페스티벌’ 개최(9/7~9)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마을 장터와 공원에 펼쳐진 돗자리에 앉아 책을 읽으며 쉬어가는돗자리도서관’, 주차공간 정보를 주변 사람들과 공유하는모두의주차장’, 이웃끼리 필요할 때 서로의 반려동물을 돌봐줄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반달’, 짐을 보관하는 창고 공간을 빌려주는마타주’….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2018 공유서울페스티벌이 펼쳐진다. ‘공유로 일상은 축제가 된다는 슬로건 아래 펼쳐지는 이번 행사에서는 20여개의 공유경제 기업들이 이벤트 부스를 만들어 참여한다. 버스킹, 인디밴드 공연, 미술 전시회도 열린다. 시민들은 축제를 통해 공유경제의 개념을 이해하고 체험하게 된다.

돗자리도서관을 기획한 소설벤처히든북의 박혜원 대표 등 다양한 연사가 출동하는 릴레이 강연도 마련된다. 2015년 설립된 히든북은책을 읽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소셜미션으로 도서관에 갇혀 있던 책들을 사람들 곁으로 끌어다 놓는다. 도시 유휴공간을 활용해 누구나 책을 읽을 수 있는 도서관을 운영하는 사업 모델로 지난 2016서울시 공유기업으로 선정됐고, 매년 100회가 넘는 야외도서관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박혜원 히든북 대표는 행사에서 야외 공유 도서관 운영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 오후 1 30분부터 5 30분까지 열리는공유도시정책 현황과 평가포럼도 흥미롭다. 1부에서는 ▲서울시, 성북구, 광진구, 서초구의 공유성과 사례 ▲공유성과모델 개발 및 적용(김시정 디지털재단 책임연구원) ▲서울시 공유경제 성장 전략(송헌재 시립대 경제학과 교수) ▲사회적 가치 증진을 위한 공유도시 전략(김묵한 서울연구원 연구위원)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진다. 2부에서는 공유도시가 가져올 삶의 변화를 주제로 ▲사무실 공유와 오피스 문화 혁신(송인선 위워크코리아 커뮤니티 디렉터) ▲숙박 공유를 통한 여행 문화의 변화(이상현 애어비앤비 총괄대표) ▲차량 공유가 가져올 도시 교통의 진보(김좌일 그린카 대표이사) ▲주차장 공유를 통한 도시 주차문제 해결(김동현 모두컴퍼니 대표) 등이 발표된다.

8~9일에는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공유경제 사업가 10인의 이야기를 듣는 릴레이 강연이 펼쳐진다. 8일에는 모빌리티, 재능 공유를 주제로 ▲공유 교통수단이 불러올 새로운 변화(진민수 매스아시아 CMO) ▲공유의 심리학(한상우 위즈돔 대표) ▲세계의 다양한 자동차 공유시장과 우리의 선택(김보섭 큐브카 대표) ▲좋아하는 일을 찾아가는 중요한 비밀(박민지 블렉시트 대표) ▲야외도서관 공유 사례(박혜원 히든북 대표) 등이 소개된다. 9일에는 물품, 지식·기술 공유를 주제로 ▲재능공유(차해옥 은평공유센터장) ▲아이베이비 이야기를 공유합니다(조문경 아이베이비 대표) ▲소셜비즈니스에서의 문샷 씽킹(원영오 리베라빗 대표) ▲사람의 인생을 나누는 낯선 공유경제(최재원 라이프쉐어 대표) ▲도심의 옥상을 파릇하게 가꾸는 파릇한 절믄이, 도시농업을 파헤쳐보자(김나희 파릇한절믄이 대표) 등이 발표된다.

페스티벌에 관한 자세한 정보 확인과 포럼·강연 참가 신청은 2018 공유서울페스티벌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