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도 스마트하게, 우체국 PostPay로 간편 기부 가능해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기아대책―우체국 ‘PostPay 기부금 송금서비스’ MOU 체결

소득공제 혜택도 가능…오는 15일 서비스 시작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 CI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간편하게 기부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10일 우정사업본부와 함께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PostPay 기부금 송금서비스’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우정사업본부와 기아대책, 대한적십자,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함께 맺었다. 

PostPay 기부금 송금서비스는 우체국 ‘PostPay’ 앱에서 기부하고자 하는 단체를 선택, 금액과 비밀번호만 입력하면 등록해놓은 계좌에서 기부금을 자동 송금해주는 서비스다. 계좌번호를 입력하는 등 까다로운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어 우체국 이용자들의 기부가 한결 편리해질 전망이다. PostPay는 우체국의 간편송금·결제 서비스로, 앱에서 간단한 본인 인증절차를 거친 후 우체국 계좌를 등록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기아대책 측은 “기부 편의성을 높이고 대중의 나눔 참여 기회를 넓히기 위해 우정사업본부와 협약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오는 15일 시작하며, 이용자가 개인정보제공에 동의하면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서비스 이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가까운 우체국 또는 우체국 콜센터(1588-1900)에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