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머신 러닝으로 공유 사무실을 디자인하다…위워크(WeWork)
머신 러닝으로 공유 사무실을 디자인하다…위워크(WeWor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뉴욕 위워크(WeWork) 웨스트 브로드웨이점 커뮤니티 매니저 Jackie Lho(재키 로) 인터뷰

 

바야흐로 시공간을 뛰어넘어 일하는 시대. 사람들은 노트북과 스마트폰을 들고 일할 수 있는 공간과 커뮤니티를 찾아나서고 있다. 국내 코워킹 스페이스가 급성장하는 이유다. 그 중 단연 돋보이는 것은 위워크(WeWork). 세계 최대 사무실 공유 서비스 회사다. 프리랜서부터 스타트업, 중소기업,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협업할 수 있는 최적화된 공간을 제공한다. 프라이빗 오피스, 전용 데스크의 오피스 공간과 컨퍼런스 룸, 미팅 룸, 폰 부스 등을 갖추고 있다. 강남점, 을지로점에 이어 3호점인 개장을 앞두고 있다.

위워크 첼시점 라운지 ⓒ위워크

 

◇140여개의 건물은 각 지역의 문화를 확실히 반영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위워크 공간만의 특징은 무엇일까. 뉴욕의 위워크 웨스트 브로드웨이점 커뮤니티 매니저 Jackie Lho(재키 로)를 만나봤다.

“위워크는 사람과 공간, 기술의 상호작용을 이해하는 데 관심이 많아요. 매 지점마다 다르게 디자인돼 있지만, 각각의 빌딩은 사무실과 라운지를 공통으로 갖고 있어 전 세계 위워크가 하나라는 것을 계속해서 보여주려 하죠. 현지의 문화를 반영하면서도 위워크 만의 커뮤니케이션을 쉽게 하는 배치와 구성을 모든 지점에서 제공하기 위해서 입니다.”

위워크 사우스 윌리엄스버그 지점의 복도 ⓒ박윤아

 

◇복도를 일부러 좁게 만들어 멤버들이 더 자주 마주칠 수 있도록

 

뉴욕 본사 측에서 투어를 제공해 하루 전날 위워크 사우스 윌리엄스버그 지점을 방문했다. 두 사람이 지나가기에는 버거운 복도 공간이었다. 물론 오픈 창으로 되어있는 각각의 오피스 공간을 마음껏 엿볼 수 있었다. 곧 앞에서 다가오는 한 남성 멤버가 ‘하이파이브’를 외치며 먼저 지나가도록 양보를 했다. 공간이 좁아서 불편한게 아니라 도리어 더 즐거웠다. 위워크는 공간을 어떻게 계산하고 있는 걸까.

“커뮤니티는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데, 그 커뮤니티의 니즈(needs)와 혁신을 끊임없이 이끌어내려면 더 특별한 물리적인 조건이 필요합니다. 서로 연결돼있는 계단은 각기 다른 층에서 근무하고 있는 멤버들이 더 많이 접촉하도록 돕습니다. 라운지는 보통 각 건물의 중앙에 위치되어 있는데 요즘에는 창문과 더 가까이 배치해 사람들이 충분한 자연광을 즐길 수 있도록 합니다. 이번 서울 을지로 지점에는 라운지와 주방만이 아닌 게임방, 전자식 다트, 스크린 골프방을 만들어 더 많은 사람들의 교류를 만들어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위워크 첼시점의 각 층의 연결되어 있는 계단 ⓒ위워크

 

◇머신러닝(AI 서비스를 구현하는 핵심 기술 중 하나) 을 활용한 공간활용 측정

 

어떤 방식으로 멤버들이 사무실을 이용하는지 분석하는 위워크 만의 시스템이 있다. 커뮤니티를 최적으로 만들기 위해 멤버들의 피드백을 공간 디자인에 계속해서 반영한다. 이 피드백이 발생하면 해당 지점 커뮤니티 매니저가 바로 잡는다. 디자이너는 피드백을 통해 가구, 음향, 조명, 공간 배치를 늘 주시한다.

“위워크는 머신러닝을 통해 사람들이 어떻게 미팅룸을 사용할 지 예상해요. 머신러닝을 통한 건축배치 평가는 디자인 산업에서는 상당히 새로운 시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람과 공간 사이의 패턴을 분석해 디자인과 프로그래밍을 발전시킬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14개국, 44개 도시, 138개의 지점, 10만명 회원을 거느리고 있는 세계 최대 코워킹 스페이스

 

위워크의 미션은 ‘Making a life, not a living (생계가 아닌, 인생을 사는 것)’이다. 현재 14개국, 44개의 도시에서, 138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계속 늘어나고 있다. 왜 이리 급속도로 전 세계에 지점을 늘려가는 데에 집중하고 있는지 물어보았다.

사람들이 어떻게 그리고 왜 일하는지에 대한 개념 자체에 거시적인 변화가 보이지 않나요? 위워크는 그런 일의 변화를 가속시켜 필요한 커뮤니티와 플랫폼을 접근하기 쉽도록 합니다. 다양한 배경, 산업, 인종을 가진 이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환경에 노출 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이것이 위워크가 말하는 ‘성장’의 개념인 셈이다.

커뮤니티 매니저 재키 로 ⓒ박윤아

 

◇서울 위워크 멤버십이 곧 전 세계의 멤버십

 

국제적인 규모를 가지고 있는 위워크가 공유 오피스 시장에서 가장 경쟁 우위를 가질 수 있는 부분은 바로 멤버십이다. 한번 서울 위워크의 멤버가 되면, 뉴욕, 상하이, 런던 등 위워크가 있는 어느 곳에서나 멤버로 활동할 수 있다. 비효율적인 사무실 안에서 일하는 것보다 영감을 주는 공간을 일부러 찾아다니는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적합한 서비스다.

“전 세계 멤버들을 하나로 연결시키는 위워크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이 있습니다. 10만명의 멤버들 중 70%이상이 이 어플을 통해 개인으로만 남을 수 있는 자원들을 서로 공유합니다. 커뮤니티와 다양한 생각, 비즈니스 노하우 등을 나누는 것이죠.”

이러한 가파른 성장세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사무실을 빌려 쓸 수 있다는 장점 외에도 기업 간의 정보를 공유하는 커뮤니티 때문에 가능한 것으로 보여진다. 실제로 뉴욕 지점에는 구글, 페이스북, 맥킨지 등 글로벌 기업이 입주해 있다. 사업 아이템 및 아이디어 공유를 통해 신 사업과 관련해 시너지 효과를 서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창업자에게는 서로에게 필요한 정보 및 성공, 실패 사례를 공유하며 스타트업에서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위워크의 커뮤니티 및 네트워크가 한층 기대되는 이유다.

 

박윤아 더나은미래 청년기자(청세담 7기)

 좋은 노동, 좋은 일을 고민합니다.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