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유럽 금융사, ESG 기준 벗어난 금융상품 점차 없앤다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조선DB

유럽의 금융투자 생태계가 ESG 경영에 맞춰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특히 자산관리사의 3분의 2 이상이 ESG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상품의 출시·유통 중단을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다국적 회계 컨설팅 기업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룩셈부르크는 영국·프랑스 등 유럽 8개국의 투자 관련 종사자 3354명을 대상으로 ESG 자산동향을 분석한 결과를 27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PwC는 유럽의 ESG 자산이 2025년까지 최대 9조5000억유로(약 1경2900조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유럽 전체 뮤추얼 펀드의 56%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금융투자자도 ESG 상품에 우호적인 태도를 보였다. 기관 투자자의 71.9%, 개인 투자자의 67%는 ESG 제품에 추가 수수료를 내는 것에 동의했다. ESG 상품 가치의 잠재력 때문에 높은 수수료를 기꺼이 지불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금융상품을 제작·발행하는 자산관리사와 금융기관은 ESG가 아닌 금융상품의 출시를 완전히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은행·투자사의 경우 68%가 ESG가 아닌 제품의 유통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ESG가 아닌 금융상품의 중단을 고려하는 자산관리사 비율은 72%에 달했고, 이 중 절반 이상이 2024년 말까지 ESG가 아닌 금융상품의 출시를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원규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wonq@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