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1일(금)
유엔난민기구 온라인 영화제 20일 개최… 국내외 난민의 삶 조명

국내외 난민들의 삶을 조명하는 ‘제1회 유엔난민기구(UNHCR) 온라인 영화제’가 2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열린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는 “난민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6편을 온라인 영화제를 통해 무료로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의 슬로건은 ‘숫자 너머의 이야기’다. 수치·통계에 감춰진 난민의 실제 삶을 조명한다는 의미다.

'제1회 유엔난민기구(UNHCR) 온라인 영화제'가 20일부터 내달 3일까지 14일간 열린다. 난민의 삶을 조명하는 영화 6편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제공
‘제1회 유엔난민기구(UNHCR) 온라인 영화제’가 20일부터 내달 3일까지 14일간 열린다. 난민의 삶을 조명하는 영화 6편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제공

올해 처음 열리는 유엔난민기구 영화제에서는 난민과 해외입양인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소속’, 장애를 가진 국내 실향민의 삶을 담은 ‘호다’ 등이 상영된다. 한국에 사는 난민들의 이야기인 ‘기록’, 예멘 난민들을 조명한 ‘안식처’ 등도 선보인다. 특히 ‘기록’은 독립 영화제인 ‘국제 사회 변화 영화제(International Social Change Film Festival)’에 출품해 지난해 공식 상영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에 상영되는 6편의 영화는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가 2017년부터 자체 제작했다. 상영작은 영화제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볼 수 있다.

오는 20일 진행되는 오프라인 개막식에서는 토론회도 열린다. 영화 ‘소속’의 폴 우 감독과 시리아 난민 구호단체 ‘헬프 시리아’의 압둘 와합 사무국장, 한국에서 스웨덴으로 입양된 소니와 야곱 요르겐슨 남매 등이 참여한다.

제임스 린치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는 “6편의 영화를 통해 사람들이 난민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삶을 이해하는 기회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