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30일(금)

내년 ODA 예산 4조1680억원…기후대응·보건에 집중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7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국제개발협력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내년도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4조1680억원으로 정했다. 이는 올해보다 4579억원 증액된 규모다.

7일 정부는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38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과 ‘그린뉴딜 ODA 추진전략’ 등을 의결했다.

정부는 내년 87개국에 총 1844개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45개 기관을 통해 진행한다. 지역별로 나눠보면 아시아에 투입되는 자금 비중이 약 37.2%로 가장 많다. 이어 아프리카 19.6%, 중남미 8%, 중동 5.4%, 오세아니아 0.7% 순이다.

보건과 인도적지원 분야에도 국제개발협력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두 분야의 지원금 예산을 각각 36.5%, 51.1%가량 늘렸다. 올해 3358억원이던 보건 분야 예산은 4584억원으로 올렸고, 인도적지원 예산도 1930억원에서 2916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그린분야 국제개발협력도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전체 국제개발협력 사업의 약 20%를 차지하던 기후·녹색 분야 비중을 2025년까지 OECD 개발원조위원회(DAC) 평균인 28.1% 수준까지 끌어올린다. 또 국제사회와 기후·녹색 분야 협력의 일환으로 녹색기후기금(GCF)에 점진적으로 총 3억달러를, P4G프로젝트에 400만달러를 공여한다.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에는 500만달러 상당의 그린뉴딜 신탁기금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날 위원회는 국가와 자방자치단체 국제개발협력 사업 간의 통합 시스템 구축 계획, 2020년 재외공관 무상원조사업 모니터링 결과 공유 등의 안건도 심의했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