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1일(수)

파리기후협약 주역 반기문·올랑드 “기후위기 극복 핵심은 다자주의”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25일 오전 제주 서귀포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제주포럼’ 개회식에서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의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반기문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 의장과 프랑수아 올랑드 전 프랑스 대통령은 25일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다자주의에 입각한 전 세계적인 연대가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날 제주 서귀포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제주포럼’ 특별 세션 ‘팬데믹 시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협력과 리더십’에 참석한 반기문 의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각국이 자기들 챙기기에 바빴고 협력이 부족했다”면서 “전 세계적 위기가 발생하면 어떤 모습이 될 수 있는가에 대해 예고편을 보여줬다”고 운을 뗐다.

반 의장은 코로나19 초기 대응 과정에서 각국 간 협조보다는 폐쇄적 대응이 주를 이뤘다고 지적하면서 기후위기 대응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기후위기는 속성 자체가 글로벌 하기 때문에 다자주의에 입각한 대응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했다.

이날 홀로그램을 통해 연단에 선 올랑드 전 대통령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에서 파리기후변화협정이 만장일치로 성공할 수 있었던 점은 협약 전 기본적인 틀을 이미 동의한 뒤 작은 조율을 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COP을 개최할 국가들에 이 메시지를 꼭 하고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랑드 전 대통령은 2015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COP21에서 의장국 대통령으로서 반기문 당시 유엔 사무총장과 함께 파리기후변화협약을 이끌어냈다. 그는 지난 2015년의 사례를 언급하며 “시민사회의 협력이 동반돼야 하지만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파리기후변화협정이 만장일치로 통과된 가장 큰 이유는 시민사회의 기여 덕분”이라며 “정부가 목표를 설정하고 그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지만, 더욱더 멀리 가기 위해서는 시민사회의 주체들이 중요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큰 도시의 노동조합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조준혁 더나은미래 기자 presscho@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