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전국 56개 기관 ‘탈석탄 금고’ 선언…148조원 규모
전국 56개 기관 ‘탈석탄 금고’ 선언…148조원 규모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8일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콘퍼런스’에 참석한 지자체·교육청 관계자들이 ‘탈석탄 금고 선언문’을 들어 보이고 있다. /충남도청 제공

전국 56개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이 공동으로 탈석탄 금고를 선언했다. 탈석탄 금고는 지방자치단체·교육청 등의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 선정 시 평가 지표에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넣어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 축소를 유도하는 정책이다.

8일 충남도는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콘퍼런스를 열고 전국 56개 기관의 탈석탄 동맹을 이끌어 냈다. 이날 탈석탄 금고 선언에는 서울·부산·인천·충남 등 11개 시·도교육청과 대구·대전·울산·세종·경기·충북·충남 등 7개 광역자치단체가 참여했다. 기조자치단체로는 서울 도봉·강동, 부산 동래, 인천 미추홀·연수, 대전 서구·대덕, 경기 수원·고양·화성·안산·광주·광명·하남·오산·이천·구리·안성·포천·의왕, 충북 보은, 충남 천안·공주·보령·아산·서산·논산·계룡·당진·금산·부여·서천·청양·홍성·예산·태안, 전남 목포, 경남 창녕 등 38곳이 동참했다. 이들 기관이 운용하는 금고 규모는 1488712억원에 달한다.

이들 기관은 탈석탄 금고 선언문을 통해우리의 지구는 그동안 인류가 발생시킨 온실가스로 인한 기온상승으로 폭염, 가뭄, 폭우, 새로운 전염병 등 인류를 위협하는 다양한 이상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해서는 기후위기의 주원인인 온실가스를 대량 발생시키는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지양하고,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등 온실가스 배출을 적극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