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2일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 답십리역점’ 오픈…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 답십리역점’ 오픈…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21일 기빙플러스 답십리역점에서 비장애직원과 장애직원이 함께 판매상품을 진열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스토어 기빙플러스 답십리역점을 개장했다고 21일 밝혔다.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기부받은 상품을 판매하고 수익금은 전액 장애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쓰는 가게다. 이번에 서울 성동구 지하철5호선 답십리역사에 문을 연 기빙플러스 답십리역점은 의류, 식품, 잡화, 생활용품, 뷰티용품 등 5500개 상품을 최대 90%까지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소비자는 새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고 기업은 재고 소진과 세제 혜택, 사회공헌 효과 등을 얻는다.

밀알복지재단에 따르면, 기빙플러스 직원 3명 중 1명은 장애인과 다문화가정 등 취약계층이다. 기빙플러스는 사회복지사와 장애인 직원을 매칭해 정기적인 상담과 모니터링, 근무시간 조정을 통해 장애 특성에 따른 근로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이날 개점식에 참여한 정형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는코로나19여파로 장애인과 다문화 등 직업 소외계층의 고용위기가 심각한 가운데 이들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한편 밀알복지재단은 2017년에 기빙플러스 석계역점을 1호로 개점한 후 수도권 중심으로 13개 지점을 추가 개점했다.

 

[허정민 더나은미래 기자 hoom@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