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네이버스-그라운드X, 블록체인 기술로 아프리카 식수 개선 나선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손잡고코로나 19 예방 굿워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굿네이버스가 자체 진행했던굿워터 프로젝트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아프리카 잠비아에 사는 코로나19 취약계층 아동의 식수와 위생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그라운드X는 이를 위해 다음 달 31일까지 디지털 자산 지갑 서비스클립(Klip)’에서 기부금을 모금한다. 기부는 클립의 대표 디지털 자산인클레이(KLAY)’로 가능하다. 기부된 디지털 자산은 지원이 시급한 잠비아 아동의 코로나 19 감염예방을 위한 마스크와 식수 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기부 참여자에게는 굿네이버스의 기부 인증 카드 대신대체 불가능한 토큰(NFT)’의 형태로 지급된다. 이벤트 종료 시점까지 누적 기부 수량에 따라 굿 프렌드 카드, 굿 엔젤 카드, 굿 히어로 카드 등을 받을 수 있다. 모든 카드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에 영구 저장되며 원하는 시점에 언제든지 조회할 수 있다.

아울러 오는 19일까지 누적 30 클레이 이상을 기부한 선착순 100명에게는 굿네이버스가 주최하는4 STEP FOR WATER 희망걷기대회초대 혜택을 추가 제공한다.

이번 캠페인의 특징 중 하나는 모든 기부 과정이 클레이튼에 투명하게 기록된다는 점이다. 모금 현황은 클레이튼 블록체인 탐색기인클레이튼스코프(scope.klaytn.com)’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그라운드X는 블록체인 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참여자를 위해 모금 관련 주요 현황 정보를 프로젝트 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배상언 그라운드X월렛 그룹 총괄은블록체인 기술의 투명성과 클립 서비스의 쉬운 사용성이 더해진 이번 활동이 기부에 대한 신뢰는 높이고 허들은 낮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말했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디지털 네이티브라 불리는 MZ세대가 친숙하게 느끼는 플랫폼에서 쉽고 투명하게 기부할 수 있는 수단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허정민 더나은미래 기자 hoom@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