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두산중공업에 2조4000억 공적금융 제공 부적절” 감사 청구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6일 서울 삼청동 감사원 앞에서 그린피스, 경남환경운동연합, 기후솔루션,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등 4개 환경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발언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에 국민 혈세 24000억원을 검증 없이 제공한 KDB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요구한다.”

그린피스, 경남환경운동연합, 기후솔루션,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등 4개 환경단체가 두산중공업에 대규모 공적 금융을 제공하기로 한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에 대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감사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두산중공업의 사업 전망이나 자금 상환 가능성에 대한 충분한 검토 없이 시가 총액의 2배가 넘는 대규모 공적자금을 제공을 결정했다며 “두산중공업의 주력 사업인 석탄과 가스 발전 사업에 대한 전망이 어두운데도 사업 전망을 터무니없이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감사 청구 취지를 밝혔다.

이들이 감사를 청구하는 구체적인 항목은 두 금융기관이 두산중공업에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제공한 1조원 한도여신 6천억원 규모의 대출 승인 ▲약 8천억원 규모의 추가 대출 적정성 여부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지난 3월 두산중공업에 1조원 대출을 제공한 후 4월에 6000억원 규모의 외화 채권을 대출로 전환했다. 이어 지난달 27 8000억원의 추가 대출을 승인했다. 이들 환경단체는 두산중공업에 대한 두 국책은행의 막대한 자금 투입에 합리성이 떨어진다고 봤다. 이들은 공익 감사 실시와 함께 ▲대출 근거자료 두산중공업 실사정보 두산중공업 자구안 내용 공개를 요구했다.

환경단체 측은두산중공업은 매출의 절반 이상을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의존하고 있지만, 이 사업은 전 세계적으로 주요 투자자가 투자를 철회하고 있는 죽어가는 시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시장변화에 적응하지 못해 위기를 맞은 두산중공업이 공적 금융을 수혈해 또다시 사양 산업인 석탄 산업에 투자하려 하고 있다며 “기후위기를 가속할뿐 아니라 국민 세금을 축내는 두산중공업에 대한 투자를 더 이상 용인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 단체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 두산중공업에 공적 금융을 투입을 강행할 경우 두산중공업에 석탄화력발전과 가스발전 사업 포기를 조건으로 내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린피스 측은 국민 혈세와 환경을 담보로 위험한 도박을 하는 수출입은행과 산업은행, 두산중공업을 끝까지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정민 더나은미래 기자 hoom@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