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전문가 3인의 기부·모금 분석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최영우 대표 – 기부자 일상 바꾸는 참여형 캠페인 뜬다
황신애 부장 – 기부형태 다양해질 것 모금전문가 양성해야
강철희 교수 – 고액 기부 토대 마련 제도 변화 대응할 때

최영우 ㈜도움과 나눔 대표

“2000년대 중반까지 유니세프, 월드비전 등 자선NGO들이 주도하는 시기였다면, 2000년대 중반부터 대학을 중심으로 고액기부문화가 등장했다. 2000년대 중반 서울대가 처음으로 하버드대에서 쓰던 고액기부자 대상 모금을 진행, 모금담당 직원이 1명에서 20명으로 늘어났다(하버드대는 모금담당 직원만 500명이다). 이 현상은 다른 대학과 대학병원까지 확산되고 있다.

메릴린치증권의 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1년에 100만불 이상 금융자산을 가진 이가 13만명 정도 된다고 한다. 대학과 병원을 중심으로 한 고액기부자 모금시장과 그 기술은 앞으로 비영리단체로도 확대될 것이다.

비영리단체의 근본적이고 질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가벼운 감동만으로는 안 된다. 교육이나 의료 등 문제의 해결책을 찾는 집요함,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는 협업 시스템 등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비영리단체의 경영 전문성과 조직적인 힘이 늘어나야 한다. 또 기부자들의 일상에 영향을 미치고, 자기 성숙의 욕구를 해결해주는 ‘참여’의 장을 열어줘야 한다.

(왼쪽부터)최영우 대표, 황신애 부장, 강철희 교수.
(왼쪽부터)최영우 대표, 황신애 부장, 강철희 교수.

황신애 건국대 발전기금본부 모금기획부장

“개인 기부는 활발해지겠지만, 기업 기부는 경기의 영향을 받을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 대학, 사회복지 및 국제구호 단체들의 모금이 두드러졌다면, 앞으로는 문화예술단체, 병원 등 다양한 기관의 모금 활동이 두각을 나타낼 것이다. 비용 대비 효과성이 높은 모금은 ‘거액 대면 모금’이다. 비영리단체가 이를 위한 전담팀을 두고자 한다면 그 일을 잘 수행하기 위한 모금 전문가(펀드레이저) 교육을 통해 역량 강화에 집중해야 한다.”

강철희 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 교수

“기부 역량이 있고, 기부할 의지가 있는 베이비부머가 늘고 있다. 기부자 조언 기금이 새롭게 시행됐고, 올해 기부연금이 도입된다. 이는 고액기부 활성화를 위한 토대가 된다. 조세, 상속 유류분과 관련된 법, 기부자의 심리와 기대 등에 대한 이해를 해야 하고, 동시에 고액기부자들이 원하는 사회적 문제와 기부를 연계할 수 있는 역량이 필요하다. 외부 전문가들과 협력·연계해 고액 기부를 준비해야지, 선의만을 강조하는 기존 방식으로는 안 된다. 이런 제도적 변화에 철저히 대비하고 노력하지 않으면, 비영리단체의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가속화될 것이다.”

박란희 편집장

정유진 기자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