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코뿔소 채권’ 나온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전 세계에 5500여 마리만 남은 검은코뿔소 보존을 위한 사회성과연계채권(SIB·Social Impact Bond)이 내년 출시된다. ⓒ픽사베이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검은코뿔소를 보호하기 위한 사회성과연계채권(SIB·Social Impact Bond)이 내년 상반기 출시된다. SIB는 민간의 투자로 빈민 구제, 환경 보호, 공공 보건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을 수행하고 성과에 따라 정부의 공적자금으로 투자금과 수익금을 상환하는 금융상품이다. 야생동물 보전을 목적으로 SIB가 발행되는 것은 전 세계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미국 CNBC와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런던동물학회(ZSL)는 내년 초 5000만 달러(약 590억원) 규모의 ‘코뿔소 임팩트 채권(RIB·Rhino Impact Bond)’을 발행한다. RIB는 5년 만기 상품으로 목표 달성 정도에 따라 투자자에게 수익금일 차등 지급하는 ‘성과 기반 지불(Outcome-based payment)’ 모델을 차용했다. 만기 시점을 기준으로 5년 전과 비교해 검은코뿔소 개체 수를 10% 늘리는 것이 목표다. 목표를 달성할 경우 투자자들은 수익을 챙기게 되지만, 개체 수 증가가 목표에 미치지 못할 경우엔 수익률이 낮아지거나 손해를 볼 수도 있는 구조다.

RIB는 영국왕립재단(The Royal Foundation)과 세계자연기금(WWF)을 비롯한 7개 야생동물보호단체가 연합한 야생동물연합(UfW·United for Wildlife)이 주도하는 국제 프로젝트다. UfW는 RIB의 투자금을 남아프리카·케냐의 5개 지역에 사는 검은코뿔소 보존·증식 사업에 쓸 계획이다. 1970년까지만 해도 전 세계에 6만5000마리가 살았던 검은코뿔소가 무분별한 밀렵으로 현재 5500마리 수준으로 급감한데 따른 조치다.

ZSL은 투자자들이 UfW의 검은코뿔소 보존활동을 감시하고 독려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만기 시점이 되면 영국 정부가 투자자들에게 목표 달성 정도에 따른 원금과 수익금을 상환할 예정이다. ZSL 관계자는 “동물보호단체들이 더 많은 야생동물을 지킬 수 있을 뿐 아니라 투자자들에게도 돈의 가치를 되새기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IB는 2010년 영국에서 처음 등장한 이후 지난달까지 25개 국가에서 132개가 발행됐다. 총 발행 금액은 4억3100만 달러(약 5090억원)다. 민간 투자로 정부의 예산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고, 민·관이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효과적으로 협력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사업 실패에 따른 리스크를 정부와 민간이 나눠서 부담하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장지훈 더나은미래 기자 jangpr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