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종교 손 맞잡고 ‘사회적경제 문화축제’ 연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불교·개신교·가톨릭 등 3대 종교계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행사를 개최한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오는 20일 서울 견지동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회관, 조계사 앞마당 일대에서 자비와 나눔 행, 사회적경제 문화축제를 연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종교계가 함께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의 성과를 나누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매년 불교·개신교·가톨릭 교계가 돌아가며 행사를 주최하며, 올해는 불교계(조계종)이 맡는다.

이날 행사에는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관한 3대 종교 공동선언, 우수 사회적기업 시상, 3대 종교 사회적경제 활성화 간담회 등이 진행된다. 공동선언에는 사회적경제 기본법, 사회적 가치 실현에 관한 기본법, 사회적경제기업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특별법 등 사회적경제 3의 조속한 제정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조계사 앞마당에서는 종교계 사회적기업들의 홍보 부스와 소셜마켓이 열린다. 행사 참여자들은 4·16희망목공조합(개신교), 모차르트마술피리(불교), 가톨릭화목복지협동조합(가톨릭) 22개 기업의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올해 행사를 주관하는 사람과사회적경제는 “3대 종교 공동행사는 앞으로도 종교계가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협력해 나갈 것을 다짐하는 뜻깊은 자리라며 “종교계 신자를 비롯해 사회적경제에 관심있는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