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2월 6일(월)
제14회 ‘유일한상’에 김우주 고려대 감염내과 교수

유한양행이 제14회 ‘유일한상’ 수상자로 김우주(64)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유일한상은 유한양행의 창업자인 유일한 박사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1995년 제정됐다. 2년마다 탁월한 업적을 성취한 각계 인사를 추천받아 심사위원회에서 심사 후 시상한다.

김우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유한양행
김우주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유한양행

11일 유일한상 심사위원회는 “고(故) 유일한 박사님의 숭고한 애국애민 정신을 기림과 동시에 코로나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인류 건강 증진에 기여한 사람을 발굴해서 시상하고자 했다”며 “김우주 교수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방역 정책을 수립하고 바이러스 대응에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했기 때문에 학술적·사회적 공로가 크다”고 설명했다.

고려대 의대와 동 대학원에서 학사·석사·박사 학위를 모두 취득한 김우주 교수는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대한인수공동전염병학회장 등을 맡아왔다. 현재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에서 감염내과 교수로 일하면서 대한백신학회장, 질병관리본부 감염병연구기획전문위원회 위원 등을 겸임하고 있다.

김 교수는 인플루엔자 예방·관리 기반 구축 선구자로 꼽힌다. 국내 최초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시체계(KISS)를 구축해 공공보건에 기여했기 때문이다. 신종인플루엔자 범부처사업단장으로 바이러스 연구환경을 조성하고 연구를 활성화하기도 했다.

특히 메르스(MERS), 코로나19 등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정부 자문 등을 통해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국내 감염병 치료·예방 관리 정책 향상에 크게 공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14회 유일한상 시상식은 오는 13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수연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50호 2023.01.10.

대담한 자선 ‘빅벳 필란트로피’

더나은미래 제250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