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4일(일)
스위스 빙하, ‘재앙적 수준’으로 녹는 중…올해만 6% 소실

올해 스위스 빙하가 폭염 영향으로 전년 얼음량에 비해 6%가량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스위스과학원(SCNAT)은 “올해만 3㎦ 규모의 빙하가 녹아내렸다”면서 “재앙적 규모에 해당한다”고 28일(현지 시각) 밝혔다. 이전까지 2%만 소실돼도 ‘극한의 양’이 줄어든 것으로 여겨진 것과 비교하면 올해 감소 비율은 기록적인 수준이라고 과학원은 설명했다.

지난 1년 동안 그레이트 알레치 빙하 중심부에 있는 콘코르디아플라츠 지점에서만 6m가 넘는 얼음이 녹았다. /스위스과학원(SCNAT) 제공
지난 1년 동안 그레이트 알레치 빙하 중심부에 있는 콘코르디아플라츠 지점에서만 6m가 넘는 얼음이 녹았다. /스위스과학원 제공

스위스 북동부 알레치 빙하에서는 올해만 두께 6m가 넘는 얼음층이 녹아내렸다. 동부의 피졸 빙하, 동남부 장크트 모리츠 인근의 코르바치 빙하, 중부의 슈바르츠바흐피른 빙하 등 소규모 빙하는 사실상 사라졌다.

과학원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적설량 감소를 원인으로 꼽았다. 흰 눈은 태양빛을 반사해 빙하가 오랫동안 녹지 않도록 하는 보호막 역할을 한다. 하지만 올해는 눈이 적게 내렸다. 티치노 지역의 경우 1959년 측정을 시작한 이래로 가장 적은 양을 기록했다. 이마저 빨리 녹았다. 지난 3~5월 아프리카 사하라에서 날아온 먼지가 쌓이면서 눈이 오염됐기 때문이다. 눈은 더 많은 태양에너지를 흡수하면서 더 빠르게 사라졌다. 올여름 폭염은 이를 가속했다. 바이스플루호흐에서는 눈이 녹은 날짜가 지난 80년 중 역대 2번째로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독일 바이에른과학원도 독일 내 빙하가 모두 녹아 4개밖에 남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과학원은 “남은 얼음도 1~2년 사이 완전히 녹을 것”이라며 “1892년 이후 주기적으로 진행하던 두께 측정도 중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FP통신은 “전문가들은 알프스 산맥 빙하가 이번 세기 중반까지는 남아있을 것으로 추정했으나, 최근 해빙에 속도가 붙으면서 이마저 담보할 수 없게 됐다”고 전했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