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기업은행 “10대1 경쟁률 뚫은 유망 스타트업 69社 육성”

IBK기업은행이 스타트업 육성사업 ‘IBK창공’ 지원 대상 69개사를 최종 선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기업은행은 “2022년 하반기 혁신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7월부터 5개월간의 육성 프로그램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집에는 700여개의 스타트업이 지원했다. 최종 선발된 69개사는 약 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투·융자, 컨설팅, 사무공간 제공 등 금융, 비금융 서비스를 지원을 받게 됐다.

IBK기업은행의 창업·육성 플랫폼인 ‘IBK창공’에 최종 선발된 기업들이 입소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IBK기업은행의 창업·육성 플랫폼인 ‘IBK창공’에 최종 선발된 기업들이 입소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IBK기업은행 제공

기업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와 협력해 IBK창공 프로그램을 지역별 센터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7년 12월 재단법인 한국사회투자가 담당하는 마포센터 개소 이후 구로, 부산, 서울대캠프, 대전센터를 잇따라 설립했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IBK창공은 지금까지 전국 460개 기업을 육성하고 7475억원 규모의 투·융자를 집행했다. 또 6462건의 컨설팅과 멘토링, 기업설명회(IR)를 지원했다.

이번 선발 기업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마포센터(9기) 19곳, 구로센터(8기) 18곳, 부산센터(7기) 14곳, 대전센터(2기) 18곳 등이다. 업력별로는 설립 3년 미만 창업 초기단계 기업이 49개사로 71%의 비중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30%) 분야와 핀테크·에듀테크 등 지식서비스(22%) 분야가 과반을 차지했다.

IBK창공은 최종 선발기업에 대한 전문가들의 사전 진단평가 이후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기업의 효율적인 성과 달성을 위해 1대1 전담 멘토링도 지원한다. 이 밖에도 기업은행은 투·융자 금융지원과 함께 데모데이, IR, 판로개척 등 다양한 비금융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라 밝혔다. 특히 벤처캐피탈(VC)을 통한 투자연계, 창공 육성 기업 간의 네트워킹 자리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종 선발기업에 맞춤형 금융·비금융 서비스를 제공해 이들의 성장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창공모델 다양화, 자금공급 확대 등을 통해 스타트업 생태계 내 IBK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