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8월 8일(월)
신한금융그룹 ‘ESG 평가모형’ 개발… 기업 대출·투자에 활용

신한금융그룹이 국내 금융그룹 중 처음으로 ‘ESG 평가모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기업의 ESG 수준을 평가해 여신·투자 등 다양한 의사결정에 활용한다는 취지다.

/신한금융지주 제공

신한금융지주와 신한은행이 공동 개발한 ESG 평가모형의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된다. 기업의 ESG 투자 수준을 평가하는 ‘신한 ESG 모형’, 투자의 영향력과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신한 지속가능 모형’이다. 두 가지 기준에 따라 기업을 7개 등급으로 구분한다. A+, A, A- 등급은 ‘우수’, B+, B, B-는 ‘보통’, C는 ‘미흡’에 해당한다.

데이터 공개 규모가 비교적 큰 국제회계기준(IFRS) 적용 기업과 외부회계감사 대상 기업을 우선 평가한다. 데이터가 누적되면 비외부회계감사 중소기업까지 평가를 확대하고 모형을 정교화할 계획이다. 산출된 등급은 ‘신한 ESG 우수 상생지원대출’ 선정 기준으로 활용한다. 신한금융지주는 “그룹사들이 ESG 평가 결과를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모형은 기업의 ESG 수준을 데이터에 기반해 정량적으로 평가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ESG 선도 금융그룹으로서 탄소배출량 넷제로 달성을 목표로 ESG 실천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3월에도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금융자산의 탄소배출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금융배출량 측정 시스템’을 개발, 체계적인 ESG 리스트 관리 기반을 마련했다.

최지은 더나은미래 기자 bloo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