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0일(금)
“우크라 피란민의 절반은 아이들… 전쟁 트라우마 극복 도와야”

[인터뷰] 안드레아 부조르 루마니아월드비전 커뮤니케이션 본부장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경을 넘는 피란민 행렬은 20일째 계속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에 따르면, 분쟁 2주 만에 우크라이나를 떠난 난민 수는 200만명을 훌쩍 넘었다. 특히 루마니아로 넘어온 난민은 50만명을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들을 국경 최일선에서 맞이하는 사람은 NGO와 자원봉사자들이다. 지난 9일 화상 회의로 만난 안드레아 부조르(Andreea Bujor) 루마니아월드비전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영하 날씨에 칼바람을 뚫고 피란민들이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넘어오고 있다”고 했다. 그는 현재 우크라이나와 국경을 맞댄 루마니아 북부 시레트 지역에서 피란민을 지원하고 있다. 안드레아 본부장은 “다수의 NGO가 구호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계속해서 유입되는 피란민과 갈 곳을 정하지 못해 이곳에 머무는 사람들을 모두 지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안드레아 부조르 루마니아월드비전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루마니아 국경 지대로 넘어오는 난민들을 돕고 있다. /월드비전 제공
안드레아 부조르 루마니아월드비전 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루마니아 국경 지대로 넘어오는 난민들을 돕고 있다. /월드비전 제공

―현지 상황은 어떤가?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전날 밤부터 내린 눈이 아직 멈추지 않으면서 구호활동에도 어려움을 겪는 중이다. 루마니아와 우크라이나 국경 8곳에서 100여 명의 루마니아월드비전 직원들이 애를 쓰고 있지만, 인력과 구호 물자가 부족한 상황이다.”

―어린이 난민이 많다고 들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국가 총동원령을 내리면서 만 18~60세 남성의 출국이 금지됐다. 이 때문에 피란민 대부분은 여성과 아동이다. 이들은 남편, 아버지, 아들을 남겨두고 고향을 떠나야 했다. 주거 공간인 보호소와 식료품, 위생용품, 담요 등 필수 물자를 지원하는 동시에 아동친화공간도 조성해 아이들을 위한 장난감과 공간도 제공하고 있다.”

―아동친화공간이 꼭 필요한가?

“피란민의 절반이 아이들이다. 물질적인 구호 물품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신·심리적으로 상담을 지원하는 일도 재난 상황에서는 필수다.”

―현장으로 온 첫날이 기억나는지?

“러시아 침공 이틀 뒤인 26일에 이곳 루마니아 시레트 지역에 왔다.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우크라이나를 탈출한 피란민 수만 명이 국경 검문소 앞에 줄 서 있었다. 그 줄 끝이 보이지 않았고,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았다. 군대에 징집된 남편과 아빠를 본국에 두고 온 피란민들의 심란함이 그대로 느껴졌다.”

―NGO 직원들 분위기는 어땠나?

“루마니아월드비전에서 2018년부터 일했지만, 국가 간 분쟁 상황에서 활동한 적은 없었다. 루마니아 직원 대부분이 그렇다. 처음에는 피란민이 생각보다 많아 당황했지만, 그럴 시간은 많지 않았다. 분쟁 사태가 발생했을 때 가동되는 내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즉시 구호활동이 전개됐다.”

―현재 가장 필요한 건 뭔가?

“앞으로 더 많은 피란민이 올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이들이 머물 수 있는 보호소 마련이 가장 시급하다. 국경 인근에는 이미 보호소가 부족한 상황이라 길 위에서 몇 시간씩 기다리는 사람들도 있다.”

―구호활동 중인 직원들의 고충은 없는지?

“재난이 발생하면 구호 현장에서 최소 1~2개월을 지내야 한다. 가족과 떨어져 지내야 하고 현장 상황에 따라 움직이기 때문에 제대로 잠을 잘 수도 없다. 하지만 상황이 워낙 긴박하다 보니 우리의 어려움에 대해 생각할 겨를이 없다.”

―앞으로 벌일 구호 계획은?

“시간이 갈수록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한 피란민을 만나게 되리라 예상한다. 어느 정도 경제력을 갖췄거나 인맥이 있는 사람들은 초기에 탈출했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에서 더는 버티지 못하고 국경을 넘는 사람들을 위해 좀 더 촘촘한 지원 계획을 짜고 있다. 또 아이들이 분쟁 트라우마를 극복하도록 심리 상담도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