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2일(토)
브라질서 1년새 혹등고래 사체 216구 발견… “기후변화로 먹이 부족해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기후변화로 인한 먹이 부족으로 지난해 브라질 해안에서만 혹등고래 사체 216구가 발견됐다. /대서양보호협력체(ACP) 제공

브라질 대서양 해안에서 지난해에만 혹등고래 사체가 216구 발견됐다.

브라질 현지 매체들은 8일(현지 시각) 비정부기구인 ‘혹등고래프로젝트’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이번 결과는 조사를 시작한 2002년 이후 역대 최고치이며, 종전 최고치인 2017년(122마리)의 2배에 육박하는 규모다. 또 발견된 혹등고래 사체의 95%는 1~5년생 어린 고래였다.

긴수염고래과에 속하는 혹등고래는 몸길이가 19m까지 자라고 체중이 30∼40t에 이른다. 주요 먹잇감은 크릴새우와 동물성 플랑크톤 등이다. 혹등고래는 여름에 극지방의 해양에서 먹이 활동을 하고 겨울에 번식지인 남쪽 아열대의 바다로 이동해 포육 활동을 한다.

네이처 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 학술지에 따르면, 기후변화로 인해 크릴새우가 주서식지를 점차 남쪽으로 옮기는 탓에 혹등고래는 먹이 활동을 위해 일찍부터 남쪽으로 이동해야 한다. 이러한 이동 과정에서 적응하지 못한 고래들은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사체로 발견된다.

미우톤 마르콘지스 혹등고래프로젝트 사무총장은 “브라질 해안에서 혹등고래 사체가 대규모로 발견되는 정확한 원인은 규명되지 않고 있으나 기후변화로 먹이가 부족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발견된 혹등고래 사체는 제대로 먹지 못해 마른 상태였다”고 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