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17일(목)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2일 광주 서구에서 열린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왼쪽에서 여섯번째부터)박소현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입주예정자, 김요셉 광주아동복지협회장, 조흥식 사랑의열매 회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성인희 삼성 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랑의열매 제공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보호종료 청소년 자립을 지원하는 ‘희망디딤돌’ 광주센터 개소식을 2일 개최했다.

이날 광주광역시 서구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 이인용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사장, 조흥식 사랑의열매 회장, 한상원 광주사랑의열매 회장, 노동일 전남 사랑의열매 회장, 김상균 사랑의열매 사무총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용집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이병훈 국회의원, 양향자 국회의원, 신정찬 한국아동복지협회장 등을 포함한 40여명이 참석했다.

아동양육시설·공동생활가정·가정위탁 등 국가 보호체계에서 지내는 청소년들은 만 18세가 되면 시설을 퇴소해 자립해야 한다. 이처럼 시설을 퇴소하는 보호종료아동은 매년 2500명에 이른다. 이들은 자립에 필요한 교육·직업훈련이 부족할 뿐 아니라 법정 대리인이 없어 휴대전화 개통, 병원 입원 등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희망디딤돌은 만 18세부터 25세까지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자립지원센터를 건립하고, 주거 공간과 교육을 제공해 자립을 돕는 사업이다. 지난 2014년에 241억원 규모로 1기 사업을 진행했고, 지난해 7월 체결한 협약을 바탕으로 250억원 규모의 2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건립된 광주센터는 부산·대구·강원센터에 이은 네 번째 센터로, 주거공간인 1인 생활실을 비롯해 북카페, 피트니스, 커뮤니티실 등으로 구성됐다. 사랑의열매는 센터를 통해 만18세 이상 청소년에게 취업·생활·재정관리 등 대상자의 특성을 고려한 1대1 맞춤관리를 제공하는 ‘자립생활’ 사업, 아직 보호종료되지 않은 중·고등학생들이 본인의 적성을 찾고 진로교육 등 자립에 필요한 역량을 강화하는 ‘자립준비’ 사업, 최대 5박6일로 자립을 미리 경험해보는 ‘자립체험’ 사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랑의열매는 “이번 2기 사업부터 청소년 보호시설이나 한부모가정의 청소년 등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청소년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위기 청소년을 위한 단기 긴급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라고 했다.

성인희 삼성사회공헌총괄 사장은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나갈 수 있는 보금자리가 생겨 기쁘고 잘 활용되길 바란다”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꿋꿋이 자신의 뜻을 펼치려는 우리 청소년들에게 든든한 희망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흥식 사랑의열매 회장은 “사랑의열매는 삼성전자와 함께 보호종료 청소년들이 꿈을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번 광주센터 건립을 시작으로 청소년들이 의지할 수 있는 희망디딤돌센터들이 전국 곳곳에 늘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와 사랑의열매는 이달 경남센터·충남센터, 7월 전북센터·경기센터, 내년 6월 구미센터 등을 잇따라 개소해 전국 10개소로 확대할 예정이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