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5월 6일(목)

코로나19 극복에 기부한 국민 15%… 아름다운재단 ‘기빙코리아2020’ 개최

코로나19 극복에 기부한 국민 15%… 아름다운재단 ‘기빙코리아2020’ 개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올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기부한 국민 비율이 15%로 조사됐다.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는 코로나19 시대의 기부활동에 대한 논의를 위해 27일 마련한 ‘기부문화심포지엄 기빙코리아2020’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를 밝혔다. 온라인으로 진행한 이번 발표회는 비영리단체 실무자 등 관련 분야 관계자 2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날 연사로는 노연희 가톨릭대 교수, 송수진 고려대 교수, 신현상 한양대 교수, 전현경 아름다운재단 전문위원, 정익중 이화여대 교수 등이 나서 한국의 기부문화와 전망, 기부 현황 등을 발표했다.

발표회에서는 지난 8월 만 19세 이상 성인 2006명을 대상으로 개인 기부 현황 등을 묻는 온라인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올해 1인당 평균 기부액은 약 19만1000원으로 현금 76000, 현물 115000원으로 나타났다. 기부 분야로는 취약계층이 58.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병원·의료진은 37.6%였다. 코로나19 환자 혹은 자가격리자에게 기부한 비율은 1.5%에 그쳤.

특히 이날은 국내 기부 문화 20년을 정리하는 자료를 발표하기도 했다. 2000 3조9000억원 규모였던 우리나라 총 기부액은 2010 10조1000억원, 2018 13조9000억원으로 크게 성장했다. 다만 기부참여율은 꾸준히 하락세를 보이며 2019 46.5%를 기록했다. 총 기부액 증가세에도 기부참여율은 하락하는 현상에 대해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는 “정기 기부율은 증가하고, 일시 기부율이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 대해서 노연희 교수는 “기부와 봉사경험은 앞으로의 기부와 삶의 만족도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기부와 자원봉사를 독려하려는 기관, 단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