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0일
현대차정몽구재단, 아세안 유학생 대상 장학사업 나선다
현대차정몽구재단, 아세안 유학생 대상 장학사업 나선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지난 22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현대차 정몽구 글로벌 장학사업 협약식에서 재단·대학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신성철 KAIST 총장, 김은경 연세대 교학부총장, 정진택 고려대 총장, 권오규 현대차정몽구재단 이사장, 오세정 서울대 총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유종일 KDI국제정책대학원장. /현대차정몽구재단 제공

현대차정몽구재단과 국내 6개 대학이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권 유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한다.

현대차정몽구재단은 지난 22일 한아세안 공동 발전에 기여할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현대차 정몽구 글로벌 장학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국내 대학은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한양대학교, KAIST, KDI 국제정책대학원 등이다.

글로벌 장학사업은 경영·경제, 미래산업 이공계, 공공정책 분야를 공부하기 위해 한국 대학으로 유학 오는 아시아 국가 출신 석박사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다. 선발된 장학생은 졸업할 때까지 등록금 전액과 연 1200만원의 학습비를 지원받는다. 또 정착지원금 250만원과 수료격려금 100만원도 별도 지급받는다.

장학생의 연구 성과에 따라 추가 지원도 이뤄진다. 국제 학술대회 참가 시에는 최대 250만원까지 참가경비를 지급하고, SCI(과학기술분야 국제학술논문)급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되면 300만원의 포상금을 수여한다. 여기에 현대차정몽구재단에서 운영하는 캠프, 세미나,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 등에 참여할 기회도 제공한다.

재단에서 해외 장학사업을 벌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07년부터 재단에서 지원한 미래산업 이공계 분야, 문화예술 분야 국내 장학생은 4998(학기별 수혜인원 기준)이며, 누적 장학금은 219억원에 달한다.

권오규 현대차정몽구재단 이사장은외국의 우수 인재들이 한국에서 공부한 뒤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강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river@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