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 사회, 공생의 길 찾는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대한민국지속가능경영포럼’ 공식 출범

지난달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지속가능경영포럼 창립 행사에서 주요 내빈들이 모여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민국지속가능경영포럼

기업과 사회의 ‘공생(共生)’을 모색하는 전문가 네트워크 ‘대한민국지속가능경영포럼(이하 지속가능경영포럼)’이 지난달 23일 공식 출범했다. 기업·공공기관·연구자가 지속 가능 경영과 사회적 가치 분야를 함께 연구해 실효성 있는 확산 전략을 내놓기 위해서다. 이날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업과 사회의 선순환을 위한 첫걸음’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창립 포럼에는 현대자동차·포스코·KT·한국토지주택공사 등 31개 기업·공공기관의 임직원 80여 명이 참석했다.

지속가능경영포럼은 미국 CEO들의 네트워크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이 지난해 8월 내놓은 ‘기업의 목적에 대한 성명서’에 뿌리를 두고 있다. BRT는 지난 1972년 미국 정치권에 기업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로, 지난해 선언에는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팀 쿡 애플 CEO 등 181개 기업 대표자가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기업 활동의 목적을 고객·직원·공동체 등 모든 이해 당사자의 번영에 둔 기업만이 살아남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속가능경영포럼은 국내에 맞는 지속가능경영 전략을 제시하고 콘텐츠 제작·교육에 중점을 둬 활동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콘텐츠위원회(지속 가능 경영 관련 논문·정책제안서 제작·발간) ▲미래발전위원회(지속가능경영 전략 연구) ▲BRT 위원회(기업 간 네트워크 확장) ▲전문가위원회(위원회 활동 전반 자문) 등을 통해 진행된다.

지속가능경영포럼은 “사무국 역할을 맡은 한국표준협회를 포함해 KB금융지주, 삼성경제연구소 등 25개 기관이 회원 가입 절차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상태”라며 “오는 10월부터 매주 교육을 열어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했다.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된 유창조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지속 가능 경영이라는 세계적인 흐름을 분석하고 연구해 한국 상황에 맞는 실행법을 내놓는 게 목표”라며 “많은 국내 기업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