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시청각중복장애인 참정권 보장 위해 통역 지원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촉각 수어’로 통역사와 대화하는 시청각중복장애인. ⓒ김종연 C영상미디어 기자

밀알복지재단이 시청각중복장애인의 참정권 보장을 위한 통역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밀알복지재단 헬렌켈러센터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치러지는 다음 달 15일 시청각중복장애인을 대상으로 ‘촉각 수어’ 통역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서울 강남구에 문을 연 헬렌켈러센터는 우리나라 최초의 시청각중복장애인 전문 지원기관이다.

통역 서비스 신청 자격은 서울에 거주하는 시청각중복장애인에게 주어진다. 서비스가 필요한 시간과 장소를 지정하면 통역인이 직접 찾아가 투표를 도울 예정이다. ▲투표 절차 설명 ▲투표장 내 동선 안내 ▲투표 용지 설명 ▲기표용구 사용방법 안내 ▲투표보조용구 신청 등 서비스가 제공된다. 오는 4월 8 일까지 이메일(ymhong@miral.org)이나 전화(070-8708-9651)로 신청하면 된다.

홍유미 헬렌켈러센터 팀장은 “촉각만이 유일한 소통 수단인 시청각중복장애인을 위한 투표 편의 서비스가 전무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공약집 통역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시청각중복장애인도 참정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라고 촉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지훈 더나은미래 기자 jangpr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