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 연말 거리 모금 돌입…”카드·모바일로 기부 가능”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활동이 시작된 29일 서울 중구 명동에서 구세군 관계자들이 기부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세군이 연말 자선냄비 거리 모금에 돌입했다.

구세군 한국군국은 2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19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을 열고 서울 명동을 비롯한 전국 353곳에서 모금을 시작했다. 시종식에는 김필수 구세군 사령관, 박원순 서울시장 등이 참석해 축사했다.

구세군은 올해 처음으로 현금이 없는 사람도 카드로 기부할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 서비스를 도입했다. ⓒ연합뉴스

구세군은 자선냄비에 현금을 기부받는 전통적인 방식의 모금을 진행하는 한편 올해 처음으로 ‘모바일 기부’를 도입했다. 네이버페이·제로페이 등 모바일 페이 서비스를 통한 기부 방식이다.

현금이 없는 사람도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스마트 자선냄비’도 처음으로 선보였다. 자선냄비에 설치된 인식기에 카드를 가져다 대면 자동으로 1000원이 기부된다.

구세군 자선냄비 관련 후원·문의는 대표전화(1600-0939)나 ARS 모금전화(060-700-9390)로도 할 수 있다.

 

[장지훈 더나은미래 기자 jangpr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