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라”…GMO 완전표시제 포럼 개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소비자 권리를 보호하는 비영리단체 소비자의정원과 여영국 정의당 의원이 다음 달 3일 여의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소비자가 만드는 GMO 완전표시제 2020!’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분히 보장하지 않는 현행 GMO(유전자 조작 농산물·식품) 표시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행 GMO 표시제에 따르면 유전자 조작 농산물을 원료로 사용했더라도 ▲완제품 상태에서 유전자 변형 단백질 성분이 발견되지 않은 식품 ▲유전자 조작 농산물을 전체 원료의 3% 이하로 사용한 식품은 GMO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된다. 소비자 단체들은 유전자 조작 농산물을 사용한 경우 함유량과 관계없이 식품에 GMO 사용 여부를 표기하는 ‘GMO 완전표시제도입을 정부에 요청해왔다.

이번 포럼에서는 ▲GMO 표시제와 알권리(이영근 변호사) ▲현행 NON-GMO 표시제 문제점과 위헌성(최승환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NON-GMO 학교급식과 GMO 표시제(최미옥 ()소비자 의정원 이사) ▲GMO 완전표시제를 위한 2020총선대응(윤철한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정책실장)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진다.

포럼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소비자의정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승희 더나은미래 기자 heehan@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