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이 생각하는 아동·청소년 미래는…2019 CSR 커넥트 포럼 개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사회공헌 적극 벌이는 국내 기업들
심리 치유·교육 복지 등 집중 조명

오는 23일 조선일보 더나은미래가 주최하고 굿네이버스가 주관하는 ‘2019 CSR 커넥트 포럼’이 서울 세종대학교 컨벤션센터 C홀에서 열린다. 올해 처음 개최하는 CSR 커넥트 포럼은 사회공헌 사업을 활발하게 벌이는 국내 기업들이 한 가지 주제로 모여 소통하고 아이디어를 나누는 자리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연결의 힘으로 바꾸는 아동·청소년의 미래’로 아동·청소년의 심리 치유, 교육 복지, 위기 청소년 자립 지원 등을 집중 조명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책울림’, GS칼텍스의 ‘마음톡톡 교실힐링’, CJ문화재단의 ‘튠업음악교실’, 현대자동차그룹의 ‘H-점프스쿨’, 한국타이어나눔재단의 ‘포용적 성장지원 프로젝트’ 등 기업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단하고 사회적 가치와 의의를 짚어본다. 참여 기관은 아동·청소년 사회 공헌 활성화에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하는 공동 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조 강연은 이봉주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맡는다. 이봉주 교수는 ‘한국 아동·청소년 정책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무대에 선다. 방대욱 다음세대재단 대표는 아동·청소년 분야 사회공헌의 트렌드와 방향성을 짚는 특별 강연 연사로 나선다.

참여 신청은 온라인 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참여기관>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