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4일(일)
유럽우주국, 세계 최초로 장애인 우주비행사 후보 선발

유럽우주국(ESA)이 13년 만에 우주비행사 후보를 선발했다. 선발된 후보군에는 세계 최초로 장애인 우주비행사가 포함됐다.

23일(현지 시각) ESA는 영국 출신 외과의사 존 맥폴(41)이 ‘장애인 우주비행사 타당성 검토 프로젝트 멤버’로 뽑혔다고 밝혔다. 맥폴은 신체장애인이다. 그는 19세에 오토바이 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절단했다. 2005년부터 영국과 북아일랜드에서 패럴림픽 육상 선수로 활약했다.

유럽우주국(ESA)의 새로운 우주비행사 후보로 선발된 존 맥폴. /ESA
유럽우주국(ESA)의 새로운 우주비행사 후보로 선발된 존 맥폴. /ESA

현재는 잉글랜드 남부에서 트라우마 정형외과 전문의로 근무 중이다. 2004년 영국 스완지대학교에서 학사, 2005년 카디프 웨일즈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고 2014년에는 카디프 의과대학을 졸업했다.

그동안 패럴림픽 육상 선수, 의학인의 길을 걸어온 맥폴은 이제 우주비행사로서의 새로운 행보를 시작한다. 맥폴은 앞으로 1년간 임무 수행에 필요한 훈련을 받으면서 장애인이 우주선에서 생활하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등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맥폴은 “이렇게 용감하고 대담한 프로젝트에서 기회를 얻은 것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23일(현지 시각) 유럽우주국(ESA)이 새로운 우주비행사 후보 6명을 발표했다. 유럽우주국이 새 우주비행사를 선발한 건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 EPA 연합뉴스
23일(현지 시각) 유럽우주국(ESA)이 새로운 우주비행사 후보 6명을 발표했다. 유럽우주국이 새 우주비행사를 선발한 건 2008년 이후 13년 만이다. / EPA 연합뉴스

ESA는 25개국 2만5000명의 지원자 중 6명만을 우주비행사 후보로 선발했다. 맥폴 외에도 소피 아드노(40·프랑스), 파블로 알바레스 페르난데스(34·스페인), 로즈메리 쿠건(31·영국), 라파엘 리에주아(34·벨기에), 마르코 알렌 지베르(33·스위스)가 뽑혔다. 지원자들은 신체검사와 심리 인터뷰, 그룹테스트, 최종 면접을 거쳤다.

요제프 아슈바허 ESA 사무총장은 “재능과 다양성, 야망 등 여러 요인을 고려해 우주비행사들을 선발했다”면서 “국제우주정거장에서 달을 향해, 그리고 그 너머를 탐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