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6일(목)
30대 그룹社 ESG위원회, 최대 관심사는 ‘지배구조’ 개선

국내 30대 그룹의 ESG위원회가 지배구조(G) 개선 관련 안건을 중점적으로 처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ESG위원회 안건 분석 및 시사점’ 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30대 그룹 가운데 ESG위원회를 설치하고 관련 논의 내용을 공시한 15개 그룹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전경. /조선DB
서울 여의도에 있는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전경. /조선DB

전경련에 따르면, 주요 그룹의 ESG위원회 48개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약 18개월간 총 257번의 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위원회 1개당 평균 회의 개최 횟수가 5.4회인 셈이다. 위원회에서 논의한 안건 수는 654개다. 이 중 가결된 안건은 276개로 전체의 약 42.2%를 차지했다. 부결 2건, 미공개 5건을 제외한 나머지 371건(56.7%)은 보고·심의·검토 대상 안건이었다.

분야별로는 지배구조(G) 관련 안건이 32.3%(211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사회(S) 분야 10.2%(67건), 환경(E) 분야 4.4%(29건) 순이었다. 전반적인 ESG 관리 안건은 전체의 34.9%(228건)였다.

지배구조 관련 안건 가운데 가장 많이 논의된 주제는 ‘내부거래, 특수관계자 등과의 거래에 대한 승인’으로 64.9%(137건)의 비중을 이뤘다. 기업들은 윤리규정을 제정하고,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기업윤리(10.4%·22건), 공정거래(8.1%·17건) 측면에서도 자율적인 투명성 제고 노력을 기울였다. 전경련은 “ESG 중 G 부분의 의결 안건 비중이 높았던 이유는 해당 분야에 법으로 규제되는 사안이 다수 포함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사회 분야에서는 사회공헌 안건이 68.7%(46건)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안전·보건(17.9%·12건), 인권 (6.0%·4건) 등이 뒤를 이었다.

환경 부문의 경우 탄소전략(58.6%·17건), 친환경 사업 관련(41.4%·12건) 내용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졌다.

기업들은 ESG 등급 관리에도 관심을 보였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에서 진행하는 ESG 평가와 관련해 15건의 논의가 진행됐다. 이 밖에도 주요 기업의 ESG위원회에서는 ▲ESG 경영 전략·계획 수립 ▲위원회 운영 ▲ESG 추진 경과 ▲ESG 관련 공시와 각종 보고서 발간 등이 논의됐다.

김준호 전경련 ESG 팀장은 “기업들은 지난 1년 반 동안 ESG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에 주력했다”면서 “정부가 공시·평가 등 ESG 관련 기준과 정책을 수립할 때 기업들이 관심을 갖는 ESG 분야를 적극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수연 더나은미래 기자 yeon@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