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수)
카카오, ‘증오발언 판별 코딩북’으로 깨끗한 온라인 공간 만든다
카카오

카카오가 디지털 공간의 증오발언 대응을 위한 ‘코딩북(coding book)’제작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코딩북이란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 가능한 형태로 변환할 때 제작자들이 참고할 수 있는 정의나 원칙, 핀단 기준 등을 담은 지침서를 말한다. 이날 카카오는 “코딩북이 서비스 내에서 증오발언을 가려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며 “ESG 경영의 일환으로 시작한 프로젝트로 내년 상반기 완료될 예정”이라고 했다.

코딩북 제작에는 한국언론법학회를 중심으로 구성된 연구진이 참여했다. 연구과정은 카카오 증오발언 근절 관련 자문단이 정기적으로 감수·검토한다. 자문단에는 단장인 배진아 공주대 영상학과 교수, 김수아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심영섭 경희사이버대 미디어 영상홍보학과 교수, 유희정 국립국어원 언어정보과 학예연구사, 이승현 연세대 법학연구원 박사가 참여했다. 카카오는 “전문성을 가진 연구진을 구성해 독립적으로 추진되는 점, 별도의 자문절차를 거친다는 점이 특별하다”며 “코딩북 제작 프로젝트의 결과가 높은 수준의 신뢰도와 보편성을 갖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제작 완료된 코딩북을 실제 서비스에 순차적으로 적용해나갈 계획이다. 우선 포털 다음에 적용된 ‘세이프봇’과 같이 온라인 콘텐츠나 댓글 공간을 깨끗하게 하는 AI 기술에 도입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카카오는 외부 기업이나 기관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게 코딩북을 공개할 방침이다.

김대원 카카오 인권과기술윤리팀장은 “디지털 안전은 이용자 인권 보호의 기본”이라며 “앞으로도 디지털 기업으로서 사회, 학계, 관계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을 통해 디지털 생태계의 건강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지원 더나은미래 인턴기자 100g1@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

제248호 2022.11.15. 아동학대 대응 최우선 과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