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7월 30일(금)

‘반반택시’ 코나투스, 70억원 규모 시리즈 A 브릿지 투자유치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코나투스가 운영하는 ‘반반택시’. /코나투스 제공

택시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가 총 7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시리즈A 브릿지 라운드를 마무리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최근 모빌리티 분야에 공격적인 투자를 벌이고 있는 휴맥스가 참여했다. 투자금은 35억원이다. 코나투스는 지난해 4월 시리즈 A 펀딩으로 SK가스, TBT, 본엔젤스, 스파크랩벤처스 등으로부터 35억원을 투자받았고 이번 추가 투자 유치로 총 70억원으로 시리즈 A 브릿지 라운드를 마무리하게 됐다. 지금까지 누적 투자유치 금액은 총 85억원이다.

코나투스의 반반택시는 승객이 앱을 통해 택시동승을 요청하면 실시간으로 동승객을 매칭해 택시기사를 호출하는 서비스다. 코나투스는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제도에서 국내 공유경제 모빌리티 분야 1호로 지정된 바 있다.

반반택시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2분기 호출건수가 전년대비 1000% 이상 상승했다. 운송 건수 역시 1200% 이상 급증했다. 월 거래액 역시 950% 이상 증가해 전반적으로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반반택시는 올해 초 티원모빌리티를 인수하며 전국 확대를 위한 사업기반을 확보했다. 광주와 수원을 시작으로 최근 제주와 충북, 경남까지 서비스 지역을 늘렸다. 또 올해까지 전국으로 플랫폼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반반택시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는 택시 기사 수는 약 12만명으로 전국 택시기사의 절반에 해당한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바탕으로 서버·클라이언트 개발자, 사업·운영 등 전반에서 핵심 인력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했다.

강명윤 더나은미래 기자 mymy@chosun.com

관련 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