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극복도 현지 주민 손으로”…코이카의 실험, 성공 궤도 올라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오성수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장과 라오스 정부 관계자들이 이재민들이 거주하고 있는 ‘동박 캠프’ 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코이카

현지 주민 중심의 재난대응 시스템 구축에 나선 코이카(KOICA·한국국제협력단)의 실험이 최근 성과를 내고 있다.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는 지난 20187월 한국 기업이 짓던 댐이 붕괴하는 사고로 피해를 입은 아타프주에서 지난해부터 기후변화 대응 회복력 및 자립역량 강화를 위한 지역 재건 사업을 진행해왔다. 당시 아타프주에서는 SK건설이 시공 중이던 세피안세남노이 댐이 무너지면서 70여 명이 사망했고, 131명이 실종됐다. 댐 붕괴로 13개 마을이 수몰되면서 이재민도 7000여명 발생했다.

코이카는 사고 직후 긴급구호·구조 사업에 나섰고, 지난해부터는 현지 주민들이 재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는 중장기 재건으로 사업 목표를 수정했다.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는 오는 2023년까지 아타프주를 기후변화 대응 회복력·자립 역량이 강한 마을로 만든다는 목표를 내걸고 ▲보건 ▲직업훈련 ▲농업 ▲아동보호 등 네 분야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오성수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장은 30일 더나은미래와의 통화에서 “코로나19로 봉쇄령이 내려져 외부 인력은 들어올 수 없는데, 오히려 이런 상황을 현지 인력 중심의 국제개발협력의 계기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는 국내 전문가가 현지를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사업 계획부터 평가까지 이끌던 관행을 과감히 버리고 라오스 공무원과 현지 전문인력을 투입시켰다. 또 사업 계획을 만들고 수행하는데 주민들이 참여하도록 유도했다.

코이카 관계자들은 최소 인력만 개입하면서 사업 수행에 관한 전문적인 기술을 현지 인력에 전수했다. 오 소장은 “한국에서 파견된 전문가가 보건, 직업훈련 등을 도맡으면 사업 진척은 빠르겠지만, 지역 주민들의 역량을 키우면 외부인이 떠나도 사업을 지속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지금까지 의료·농업·기계 수리 등에서 활동할 수 있는 주민 480명을 육성했다고 했다.

현지 주민들은 최근 코로나19 대응 분야에서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코이카 라오스 사무소의 코로나19 대응 주요 파트너는 지역 공무원과 청년들이 주축이 된 청년연맹(Lao Youth Union)’이라는 단체다. 지역사회 아동보호나 주민 역량강화 활동을 지속해 온 이들은 코이카가 30일 기부한 1000가구 분량의 마스크·손소독제 배급도 맡았다. 오성수 소장은 “라오스 정부는 오는 2023년까지 모든 피해 주민이 영구 정착지에서 자립하는 것을 목표로 내걸고 있다며 “코이카의 실험이 라오스 정부의 목표 달성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