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연예계 스타, 코로나19 극복 위한 기부 행렬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관계자가 코로나19 피해지원 긴급구호물품을 옮기고 있다. ⓒ전국재해구호협회

코로나19 예방과 피해 지원을 위한 민간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26일 삼성은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을 포함해 총 300억원 규모의 긴급 지원을 결정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14개 계열사는 손소독제, 자가 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의료진을 위한 면역력 강화 건강식품 등 구호물품과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5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고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에 집중 지원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찾아가는 방역서비스를 조기에 실시하고, 방역물품과 생필품이 제때 공급되도록 지원한다.

SK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0억원의 성금과 4억원 상당의 생필품·의료물품을 지원했다. LG 역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50억원을 기탁해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손을 보탰다. 특히 LG생활건강은 10억원치 핸드워시 제품을 별도로 지원하기로 했다. 롯데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대구·경북 지역 아동복지시설 휴관으로 고립된 어린이와 취약계층 노인을 지원하기 위해 10억원 규모의 지원을 결정했다. NH농협은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를 통해 성금 5억원을 전달했다.

연예계 스타를 비롯한 셀럽의 기부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27일 김연아는 팬 연합과 함께 총 1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기부했다. 기부금은 경북 권역의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병원에 전달돼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배우 김혜수는 전국재해구조협회에 1억원을 전달했고, 배우 손예진과 정우성, 공유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각각 1억원을 기탁했다. 배우 이혜리는 세이브더칠드런에 대구·경북 지역의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 아동을 돕기 위해 1억원을 내놨다.

 

[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ilyo@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