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대여·양육 상담… 육아 고민, 지역이 나눈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print

HUG·한국사회복지협, 부산 동래 ‘맘쓰허그 장난감 도서관’ 1호점 개관

지난 5일 부산 동래구 낙민동 동래행복주택 1층에서 열린 ‘맘쓰허그 장난감 도서관 1호점’ 개소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부터 성혜진 동래구 육아종합지원센터장, 김종원 부산 도시공사 사장, 김우룡 부산 동래구청장, 이재광 HUG 사장,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제공

“우리 동네에 장난감 도서관이 생겨서 기뻐요. 전에는 차를 타고 연산동까지 가야 했거든요.”

부산 동래구 낙민동 동래행복주택 1층에 새로운 명물이 생겼다. 지난달 4일 문을 연 ‘맘쓰허그 장난감 도서관(이하 ‘맘쓰허그’) 1호점’이다. 장난감을 빌리기 위해 카운터 앞에 대기 중인 부모들은 “장난감 종류도 많고 깨끗해서 만족스럽다”며 웃었다.

맘쓰허그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아이 키우기 좋은 지역사회 만들기’를 목표로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HUG가 사업비를 지원하면,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지역사회 복지 단체와 협의해 장난감 도서관을 조성한다.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측은 “단순한 장난감 도서관이 아니라 아이를 키우는 지역 주민 누구나 마음 편하게 찾아와 육아에 관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문을 연 1호점은 동래구육아종합지원센터가 위탁 운영한다. 278㎡(약 84평) 규모로 조성된 공간에 150여 장난감을 갖춘 ‘맘맘맘 장난감 도서관’을 비롯해 주방·마트·놀이터 등 다양한 모습으로 꾸며진 ‘맘맘 놀이 체험실’, 가수·미용사 등 직업 체험 활동이 가능한 ‘프로그램실’ 등이 마련됐다. 부모들의 육아 고민을 덜어주기 위해 상담과 휴식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부산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연회비 1만원만 내면 별도 대여료 없이 장난감을 빌려준다. 박종인 동래구육아종합지원센터 담당자는 “동래구는 아이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공공시설이나 장난감 도서관이 거의 없어 시설을 만들어 달라는 주민들의 요청이 많았던 지역”이라며 “문을 연 지 두 달도 안 됐는데 시민 1400명이 이곳을 이용할 정도로 반응이 뜨겁다”고 말했다.

이달 5일 열린 맘쓰허그 1호점 개소식에는 이재광 HUG 사장,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 김우룡 부산 동래구청장,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과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함께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이 공공기관의 사명이 된 만큼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쳐 나가겠다”며 “올해부터 새로 시작하는 맘쓰허그가 아이 키우는 부모들에게 든든한 언덕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우룡 동래구청장은 “장난감도서관 조성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HUG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는 올해 안에 경상남도 고성군에 446㎡(약 135평) 규모의 맘쓰허그 2호점을 열 계획이다.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장은 “맘쓰허그는 사회문제 해결 의지를 가진 ‘공공기관’과 지역사회 현장을 잘 파악하고 있는 ‘복지 전문가’들이 함께 이뤄낸 민관 협력의 성과”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힘을 합쳐 전국 곳곳에 숨겨진 복지의 빈틈을 메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전체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