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사회적기업 188곳에 사회성과인센티브 87억원 지급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email
Share on print
28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4회 사회성과인센티브어워드’에서는 인센티브 지급 대상으로 선정된 188개 기업 모두에게 공동대상이 수여됐다. 공동대상의 의미를 살려 이날 참석한 사회적기업, SK그룹 관계자들이 각자의 명패를 들고 있다. ⓒSK그룹

SK그룹이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한 188개 사회적기업에 현금 인센티브 87억원을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28 SK그룹은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4회 사회성과인센티브어워드를 열고사회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해 온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사회성과인센티브는 사회적기업이 만들어내는 사회적 가치·성과를 측정해 이에 따라 개별 기업에 현금 인센티브를 직접 지급하는 제도다. 사회적기업이 사회성과인센티브에 응모하면, SK그룹이 자체 개발한 사회적 가치 측정 지표인 ‘SPC(Social Progress Credit)’를 활용해 이들의 사회적 가치를 평가하는 식이다. SK그룹은 지난 2015년부터 매년 6월 사회적기업을 공개 모집해 인센티브 지급 대상 기업을 선정해왔다

이날 어워드에는 51의 경쟁률을 뚫고 인센티브 지급 대상으로 선정된 총 188개 사회적기업이 참석했다. SK그룹은이들 사회적기업이 만들어낸 사회적 성과를 경제적 가치로 따져 보면 456억원에 달한다올해는 현금 인센티브 총 87억원과 특허·법률에 관한 무료 자문 등 비현금성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SK그룹에 따르면, 지난 4년간 사회성과인센티브를 통해 측정된 사회적기업의 누적 성과는 1078억원 수준이며참여 사회적기업에 지급된 인센티브는 총 235억원에 이른다. 박성훈 SK사회적가치연구원 연구실장은개별 기업이 지급받은 인센티브 금액은 사회적 가치 창출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이들의 노력이 모여 커다란 사회적 성과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올해부터공동대상을 신설했다고 말했다.

인센티브 외 10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되는 특별상에는 세 팀이 선정됐다. 친환경 도시농업 제품을 생산하는 소셜벤처 포이엔,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멘토링과 교육을 제공하는 비영리단체 점프, 모바일 기반 심리 상담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아토머스 등이다.

이날 행사 현장을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은이제 사회적 가치는 우리 시대의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이미 우리 사회에 커다란 기여를 하는 사회적기업의 가치를 제대로 측정하고 보상하기 위해 SPC를 꾸준히 보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선하 더나은미래 기자 sona@chosun.com]

–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s ⓒ 더나은미래 & futurechosun.com